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휴먼다큐' 원미연의 #식당주인 #6살연하 남편 #늦둥이딸
  • '휴먼다큐' 원미연의 #식당주인 #6살연하 남편 #늦둥이딸_이미지
Posted : 2017-09-30 23:59

가수 원미연의 반전 근황이 공개됐다.



1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가수 원미연의 사연이 공개됐다.



1985년 MBC 대학가요제로 데뷔해 만능 엔터테이너로 활동해온 가수 원미연. 최근 신곡 '소리 질러'를 발표하고 8년 만에 콘서트를 열며 가수로서의 새로운 발걸음을 시작했다. 오랜만에 무대 위에 선 원미연은 폭풍 오열했다.



원미연은 "종편이 그렇게 많이 생겼는데 음악 프로그램은 하나도 없다"고 토로했다. 원미연, 이범학은 노래만 하고는 살 수 없는 세상에 음식점을 하며 생계를 꾸리고 있다고.



원미연은 1997년 라디오 교통방송 DJ를 맡게 되며 부산에서 새로운 생활을 시작했다. 그런 원미연에게 버팀목이 돼주었던 사람이 바로 지금의 남편인 6세 연하 박성국 씨다. 원미연이 진행하던 라디오 프로그램의 엔지니어와 디제이로 만나 처음 인연을 맺게 된 두 사람. 성국 씨는 원미연의 요청으로 매니저 일을 도맡아 하며 남몰래 정을 키워왔다.



그러던 두 사람이 결혼을 하게 된 결정적 이유는 당시 중환자실에 계셨던 아버지 때문이었다. 원미연이 아버지에게 남편을 "결혼할 사람"이라고 소개한 것.



41세에 결혼과 출산을 한 원미연에게 지금의 가족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존재다. 원미연은 초등학교 6학년 딸 유빈이의 엄마로, 학교 어머니회 회장을 지내며 누구보다 열심히 딸의 뒤를 묵묵히 보살피고 있다. 원미연이 지난해 4월 MBC '복면가왕'에 출연하게 된 이유 역시 딸 유빈이 엄마가 가수인 걸 모른다는 결정적 한 마디 때문이었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 화면 캡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