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제시카 "지금까지 선택 후회없어…더 멋있게 살고 싶다"
  • 제시카 "지금까지 선택 후회없어…더 멋있게 살고 싶다" _이미지
  • 제시카 "지금까지 선택 후회없어…더 멋있게 살고 싶다" _이미지2
  • 제시카 "지금까지 선택 후회없어…더 멋있게 살고 싶다" _이미지3
Posted : 2017-09-25 01:09





가수 제시카가 텐아시아가 발행하는 매거진 ‘10+Star(텐플러스스타)’ 10월호 표지를 장식했다.



‘텐플러스스타’는 25일 제시카와 함께한 10월호 화보를 공개했다. 제시카는 최근 텐플러스스타의 화보를 촬영하면서 올해 데뷔 10주년을 맞은 소감과 멀티테이너로 활약하고 있는 즐거움 등을 상세히 밝혔다.



제시카는 “지난 10년 동안 경험했던 모든 ‘처음’들이 기억난다”며 “목표했던 것들을 하나하나 이뤄가던 그때의 감정은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행복했다”고 말했다. 이어 제시카는 “아직도 해보지 못한 것들이 많다”며 라디오 DJ, 한국영화 출연, 신발 브랜드 출시 등 새롭게 도전하고 싶은 분야를 털어놨다.



가수이자 패션 브랜드의 수석 디자이너로 활동하고 있는 제시카는 “한 가지 이미지로 고정되는 것이 아니라 내게 주어진 일들을 모두 능숙하게 해내는 멀티테이너가 되고 싶다”며 욕심을 드러냈다. 또 자신이 하고 있는 많은 일들 가운데 “음악을 할 때 가장 행복하다”며 “만족할 만한 곡을 만들었을 때 희열을 느끼고, 무대 위에서 노래할 때가 가장 기쁘다. 제시카의 중심은 음악”이라고 강조했다.



올해 29세인 제시카는 “20대에는 치열하게 사느라 여유가 없었다. 울기도 많이 울었다. 다음 10년은 웃는 일이 많게끔 살고 싶다”며 “30대에는 좋은 일이 더 많을 것 같다”고 내다봤다.



이어 제시카는 “연습생 시절까지 포함해 약 17년 가까이 연예계에 있었는데 지금까지의 선택에 후회는 없다”며 “이제부터는 내가 좋아하는 일들을 하고, 스스로 아껴주면서 좀 더 멋있게 살고 싶다. 누군가의 동경을 받을 만한 ‘멋진 언니’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제시카의 화보와 인터뷰는 ‘10+Star(텐플러스스타)’ 10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텐플러스스타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