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국정원 공작, 1시간 전 통화” ‘뉴스룸’ 김여진 걱정한 문성근
  • “국정원 공작, 1시간 전 통화” ‘뉴스룸’ 김여진 걱정한 문성근 _이미지
Posted : 2017-09-14 12:48

‘뉴스룸’ 문성근이 국정원의 합성사진에 분노했다. 김여진을 걱정하기도 했다.



14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는 손석희 앵커가 문성근과 전화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문성근은 “굉장히 어처구니가 없다. 그냥 쓰레기들이 한 줄 알았다. 국정원이 했을 줄은 상상도 못 했다”고 강조했다.



문성근은 MB정부 시기의 문화·예술계 인사들의 활동 압박을 지시한 문건인 이른바 블랙리스트 명단에 포함됐다. 국가정보원(이하 국정원)에서 문성근과 김여진의 합성 사진을 제작 유포한 것도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문성근은 “김여진과 1시간 전 쯤 통화를 했는데 담담한 척 하는 것 같더라. 나는 아이들이 모두 컸지만, 김여진은 아직 어린 아이들이 있다”면서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또한 문성근은 “(블랙리스트에 오른 이유는)여러가지가 있지만 ‘노사모’(고 노무현 대통령을 사랑하는 모임)에 가입한 것이 결정적이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문성근은 오는 18일 블랙리스트 피해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JTBC ‘뉴스룸’ 화면 캡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