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한정식→등산까지” ‘어서와’ 독일 친구도 반한 다니엘 韓투어
  • “한정식→등산까지” ‘어서와’ 독일 친구도 반한 다니엘 韓투어 _이미지
Posted : 2017-09-14 12:45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다니엘 투어는 성공적이었다.



14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다니엘의 독일 친구 편으로 꾸며졌다.



이날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다니엘은 경주 한옥 숙소에 짐을 풀고 식당으로 향했다. 다니엘이 선택한 저녁 메뉴는 한정식.



다니엘은 “한국 음식을 제대로 보여주고 싶었다. 한정식을 맛보는 것이 제일 좋은 기회라 생각했다”며 “독일에는 식당에 개별 공간이 따로 없다. 분리된 방이 있는 것도 신기했을 것”이라고 알렸다.



음식이 차례로 나오자 다니엘은 하나씩 설명해줬다. 상다리 휘어지게 차려진 한정식에 독일 친구들은 사진 찍기 바빴다. 한정식을 먹으면서도 감탄사를 연발했다. 다니엘은 뿌듯해 했다.



경주의 야경을 보기 위해 동궁과 월지로 향했다. 독일 친구들도 마음에 들어 했다. 야식은 맥주와 소시지였다. 하루를 정리하면서 경주를 본 소감을 밝혔다. 무엇보다 마리오는 불국사의 매력에 푹 빠졌다.



제한된 시간이지만 독일 친구들은 쇼핑부터 등산까지 하고 싶은 것이 많았다. 결국 다니엘은 투표를 진행했고, 만장일치로 등산을 결정했다.



아침에 일어난 독일 친구들은 서울로 돌아갈 준비를 했다. 서울에 도착한 후 북한산으로 이동했다. 하지만 촬영 당일 폭염경보였다. 그럼에도 독일 친구들은 의욕을 드러냈다. 등산로에 진입했을 때만 해도 즐거워했다. 험난한 코스가 이어질 때도 포기하지 않았다. 제작진까지 설득해 정상에 올랐다.



북한산에서 서울 전경을 바라본 독일 친구들은 만족스러워했다. 하산 후에 맛있는 것을 먹을 계획까지 하며 즐거워했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화면 캡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