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장례식장 #육개장…논란 자초한 육지담의 SNS
  •  #장례식장 #육개장…논란 자초한 육지담의 SNS_이미지
  •  #장례식장 #육개장…논란 자초한 육지담의 SNS_이미지2
Posted : 2017-09-13 08:33

래퍼 육지담의 예의에서 벗어난 행동이 논란을 야기했다.



육지담은 지난 12일 밤,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례식장’앞에서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이와 함께 “육개장 먹어야 할 듯”이라고 설명을 덧붙였다.



그가 게재한 사진은 바로 논란이 됐다. 고인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는 지적이 이어진 것. 이에 육지담은 문제의 게시물을 삭제한 뒤 “죄송하다. 생각이 짧았다. 안 좋은 의도로 올린 것은 아니지만, 잘못된 것 같아서 바로 지적받고 내렸다”고 사과문을 게재했다.




하지만 사과 뒤에도 비난은 계속됐다. 결국 육지담은 인스타그램을 비공개로 전환하고, 소개글에 “죄송합니다”라고 적었다.



장례식장은 고인을 위한 예식을 지내는 장소. 경건한 마음으로 참석하는 것이 예의이다. 당장에 자신과 관계없는 장소라 할지라도 기본 예의를 지켜야 하는 곳임이 마땅하다. 본인은 ‘안 좋은 의도로 올린 것이 아니다’라고 해명했지만, 육지담의 가벼운 말투에 그의 ‘의도’는 어디에도 담기지 않았다.



한편 육지담은 Mnet 예능 프로그램 ‘언프리티 랩스타’ 시리즈에 출연한 래퍼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육지담 인스타그램 화면 캡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