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하지원, 베니스영화제 참석…‘오우삼의 새로운 시그니처 배우 탄생’
  • 하지원, 베니스영화제 참석…‘오우삼의 새로운 시그니처 배우 탄생’_이미지
Posted : 2017-09-10 23:48

배우 하지원이 영화 ‘맨헌트’와 함께 베니스국제영화제에 참석했다.



하지원은 지난 8일(현지시각) 제 47회 베니스국제영화제를 찾았다. 영화 ‘맨헌트’ 공식 기자회견과 레드카펫, 공식 상영회를 소화하며 현지 언론과 관객들의 열광적인 환호를 받았다.



하지원의 베니스국제영화제 참석은 세계적인 거장 오우삼 감독과 함께한 글로벌 대작 ‘맨헌트’의 첫 상영을 기념하는 자리였다. 이날 하지원은 오우삼 감독을 비롯해 ‘맨헌트’ 출연 배우 장한위, 치웨이, 안젤리스 우, 타오 오카모토 등과 함께 공식 기자회견과 레드카펫에 등장해 베니스의 밤을 뜨겁게 달궜다.



이날 언론 시사회에는 200개가 넘는 매체가 몰려들었다. 시사회 직후 이어진 기자회견에서 하지원은 여성 킬러 쯔위 역을 소화한 것에 주목받으며 독보적인 질문 세례를 받았다. 오우삼 감독의 작품 역사상 첫 여성 킬러로 활약했기에, 현지 언론들이 큰 관심을 보인 것.



이날 기자회견에서 오우삼 감독은 연출한 작품 중 하지원을 처음으로 여성 킬러를 고용한 이유에 대해 “사람들이 내가 남성 킬러만을 그린다고 생각하는데, 이번 작품으로 아름다운 여성 킬러를 그리고 싶었다”며 “‘영웅본색’에 주윤발이 있다면, 이번 영화에서는 하지원이 나의 트레이드마크인 쌍권총을 들고 열연했다”고 극찬했다.



하지원은 킬러 쯔위 역 비하인드에 대해 “평소 액션 연기에 대한 동경이 있어서 오우삼 감독의 영화에 캐스팅되었다는 소식을 들은 후 꿈을 꾸는 것 같았고, 어떤 액션을 소화할지 몰라 3개월 전부터 액션 훈련을 하며 준비를 했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하지원이 ‘맨헌트’에서 펼친 연기에도 호평이 쏟아졌다. 현지 언론들은 오우삼 감독이 자신의 첫 번째 여성 킬러로 캐스팅할 만한, 냉혹하면서도 프로페셔널한 킬러 연기에 극찬을 보냈다. 나아가 어린 시절부터 함께 킬러로 육성된 안젤리나 우와 친자매 같은 감정을 드러내는 연기가 특히 돋보였다고 평가했다. 시사회 후에는 쏟아지는 기자들의 쏟아지는 사진 요청과 환호로 즐거운 비명을 질렀다는 후문. 하지원의 소속사 해와달엔터테인먼트 측은 “상영회 후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더 많은 인터뷰 요청이 들어와 놀랐다”며 고무적인 분위기를 전했다.



나아가 영화 ‘맨헌트’에 관해서도 유럽 언론들의 호평이 이어졌다. 베니스 현지에서 이틀 동안 공식 기자회견과 상영회, 이탈리아 현지 매체 및 홍콩 매체와의 영상 인터뷰, 개인 라운드 인터뷰 등을 쉴 새 없이 소화한 하지원은 10일 인천공항으로 귀국, 바로 거제도로 향해 드라마 ‘병원선’ 촬영에 합류했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해와달엔터테인먼트, 미디어아시아그룹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