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다만세' 김진우, 진짜 범인 맞나…강성민이 수상하다
  • '다만세' 김진우, 진짜 범인 맞나…강성민이 수상하다 _이미지
Posted : 2017-09-07 14:03

'다시 만난 세계' 김진우가 양경철을 죽인 범인이 자신이라고 고백했다. 절친에게 배신 당한 여진구다. 그런데 제3의 인물이 또 범인으로 의심되는 상황이다.



7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다시 만난 세계'에서는태훈(김진우)을 양경철을 죽인 범인으로 의심하는 해성(여진구)의 모습이 그려졌다.



해성은 모든 정황을 맞춰본 뒤 태훈이 범인이라고 확신했다. 그는 태훈을 불러내 "왜 그랬냐. 사건 당일 밤 학교에서 양경철을 만났지 않느냐. 어떻게 된 일이냐"고 추궁했다.



태훈은 이렇다 할 답을 하지 못했다. 해성은 태훈의 멱살을 잡고 "네가 어떻게 나한테 그럴 수 있냐. 그래놓고 어떻게 내 동생을 만나고 내 친구들을 만나고 내 동생들한테 잘해줄 수가 있느냐. 그날 밤 네가 한 일을 말해라"라고 소리쳤다.



태훈은 순순히 자신이 범인이라는 사실을 인정했다. 그는 "양경철 죽인 거 나다. 그날 낮에 너랑 양경철이랑 싸우는 걸 보고 마음이 안 좋았다. 그래서 점심시간에 양경철한테 가서 영준(윤선우)이 괴롭히지 말고 너랑 싸우지 말라고 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수업을 마친 후 '미술실로 오라'는 양경철의 전화를 받은 태훈은 양경철에게 폭행을 당했다. 홧김에 그를 밀치고 도망갔지만 다시 돌아온 미술실에는 죽은 양경철이 있었다. 그리고 자신은 너무 떨리고 겁이 나 아버지에게 전화를 했고, 아버지가 학교에 오기도 전에 도망쳐버렸다. 그런데 다음날 검찰은 죽은 해성이 양경철을 죽인 범인이라고 발표했다.



태훈은 해성 앞에 무릎을 꿇고 그때 자수하지 못한 자신을 원망했다. 그리고 눈물로 사죄했다.



방송 말미에는 해성의 고교 동창 동석(강성민)이 정원(이연희)를 피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동석은 정원에게 사건당일 태훈이 죽은 양경철을 만나러 학교에 갔다고 진술한 인물. 진짜 양경철을 죽인 범인이 태훈이 아닐 수도 있다는 추측이 이어지는 대목이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SBS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