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김수미 측 "故 마광수 빈소 자해 소동 NO, 대본 외우는 중"
  • 김수미 측 "故 마광수 빈소 자해 소동 NO, 대본 외우는 중" _이미지
Posted : 2017-09-06 08:54

배우 김수미 측이 故 마광수 연세대 교수의 빈소에서 자해소동을 벌였다는 보도에 대해 당혹스러워했다.



6일 한 매체는 "서울 용산경찰서에 따르면 김수미가 이날 오전 11시쯤 서울 용산구 순천향대 서울병원에 마련된 마광수 빈소에 커터칼을 갖고 술에 취한 채 찾아왔다"며 "'글을 이상하게 썼다고 감옥에 보내고, 교수들이 왕따 시켜서 억울하게 이렇게 만든 것 아니냐. 나도 죽을 것'이라고 소리치면서 자해 소동을 벌였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김수미 측 관계자는 TV리포트에 "돌아가신 마 교수와 막역한 사이라 아침에 빈소를 간 건 맞다"며 "자해는 없었다. 지금 못 다 외운 드라마 대본을 보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김수미는 현재 MBC 주말드라마 '밥상 차리는 남자'에 출연 중이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