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음주운전' 길, '그림자처럼... 숨길 수 없는 범죄'
  •  '음주운전' 길, '그림자처럼... 숨길 수 없는 범죄'_이미지
  •  '음주운전' 길, '그림자처럼... 숨길 수 없는 범죄'_이미지2
  •  '음주운전' 길, '그림자처럼... 숨길 수 없는 범죄'_이미지3
Posted : 2017-09-06 11:00

음주운전 혐의(도로교통법위반)로 불구속 기소된 가수 길이 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첫 공판기일에 출석하고 있다.



이날 공판에 출석한 길은 올블랙으로 온 몸을 감싼 채 등장했다. 마스크와 모자에 후드까지 쓴 완벽한 봉쇄패션으로 시선을 끌었다.



길은 지난 6월 28일 오전 3시 12분께 음주운전을 한 혐의로 적발됐다. 당시 길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인 0.172%로, 검찰조사 결과 서울 용산구 이태원 부근에서 서울 중구 소공로 부근까지 약 2km 구간을 음주운전한 것으로 밝혀졌다.



























suji@tvreport.co.kr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