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사람' 최홍림 "돈 때문에 가족들 때린 형, 인연 끊었다"
  • '사람' 최홍림 "돈 때문에 가족들 때린 형, 인연 끊었다"_이미지
Posted : 2017-09-02 23:21

개그맨 겸 프로골퍼 최홍림이 형과 인연을 끊고 사는 이유를 밝혔다.



3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는 최홍림 편으로 꾸며졌다.



이날 최홍림은 형이 보내온 문자를 공개하면서 "한 번도 답장을 안 했다"고 밝혔다.



그는 "나를 때림으로 인해서 엄마한테 돈을 가져갔다. 다리가 새까매질 때까지 맞았다"고 토로했다. 특히 자신뿐 아니라 누나에게까지 폭력을 휘둘렀다고.



최홍림은 "그러니까 형을 안 본다"면서 "더 나아가 이게 강도가 세져서 손바닥으로 때리던 게 회초리가 되고 회초리가 된 게 몽둥이가 되고 몽둥이가 야구방망이가 되고 칼이 됐다"고 충격적인 이야기를 털어놨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MBC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