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배두나 in 할리웃"…美가 반한 팔색조 얼굴
  •  "배두나 in 할리웃"…美가 반한 팔색조 얼굴_이미지
  •  "배두나 in 할리웃"…美가 반한 팔색조 얼굴_이미지2
  •  "배두나 in 할리웃"…美가 반한 팔색조 얼굴_이미지3
Posted : 2017-08-12 04:30

휴 그랜트가 칭찬하고, 워쇼스키 자매가 사랑하는 배우. 배두나의 매력은 무엇일까. 동서양의 매력이 공존한다는 얼굴에서 할리웃이 발견한 것은 무엇일까.



배두나에게 워쇼스키 자매 감독은 뗄 수 없는 인물이다. 우연히 한국 영화 ‘고양이를 부탁해’를 본 후 오랜 시간 배두나를 눈여겨 봤다는 자매는 ‘클라우드 아틀라스’에 배두나를 캐스팅 했다. 아시아 관객을 위한 '비위 맞추기'식 캐스팅이 아닌 배우의 매력을 높이 사 합류 시킨 보기 드문 사례였다.



할리웃에서 인지도가 전무한 여배우를 합류시키는 건 쉽지 않은 일이다. 제작비가 많이 투입된 SF 블록버스터 영화였고, 톰 행크스, 휴 그랜트, 할리 배리 등 굵직한 대형 스타들이 나오는 작품이였다. 동양 배우가 자국에서 높은 인지도를 지녔더라도, 할리웃 첫 진출작은 작은 배역에 머무는 경우가 많다.




현재 미국에서 많은 러브콜을 받고 있는 이병헌 역시 처음은 쉽지 않았다. 첫 진출작 ‘지 아아이 조’로 미국을 찾았을 때 현장에서 무명급 대접을 받았던 것이다. 동양 배우에게 할리웃 진출은 기회지만 시험대이기도 하다.



워쇼스키 자매는 배두나에게 파격적인 제안을 했다. 비중이 높은 역을 준 것이다. 이 작품에서 배두나는 한국인과 서양인 1인 2역을 맡았다. 서양인 틸타 역은 한국 관객 조차 알아보지 못했을 정도로 파격적인 변화가 돋보였다. 배두나는 자매의 작품 안에서 자신이 가진 색을 마음껏 펼칠 수 있는 행운을 얻었다.



배두나를 주목한 건 워쇼스키 자매 만이 아니다. 당시 시사회가 끝난 후 미국 언론들은 “가장 강력한 인상을 보여준 건 한국 여배우”라며 배두나를 극찬했다. 명품 브랜드 루이비통 역시 뮤즈로 삼고 싶다며 모델로 발탁하기도 했다. 당시 글로벌 업체의 패션 업계가 배두나를 주목한 건 눈여겨 볼만한 성과다. 한국 시장 매출에 욕심을 낸 것이 아니라 모델 배두나를 향한 관심이었기 때문이다.




배두나는 워쇼스키 자매의 영화 ‘주피터 어센딩’에도 출연하며 반경을 넓혔다. 전작 ‘클라우드 아틀라스’와는 다른 걸크러시 매력이 빛났다. 비록 흥행에 실패했지만 배두나는 연이은 경험들을 통해 할리웃 환경을 몸으로 익힐 수 있었다.



워쇼스키 자매는 신작을 만들 때 마다 배두나에게 러브콜을 보냈다. 이후 넷플릭스에서 방영되는 ‘센스8’에 배두나를 캐스팅, 주인공을 꿰차는데 성공했다.




배두나의 할리웃 활약상은 비록 워쇼스키 자매의 작품에 한정돼 있지만, 시사하는 바가 크다. 기존의 할리웃 제작사들은 아시아 시장의 흥행을 위해 동양 배우를 어쩔 수 없이 캐스팅한 사례가 많았다. 때문에 한중일의 스타 배우들은 자신이 가진 매력을 제대로 어필하지 못하고 돌아오는 경우가 허다했다. 동양의 스타배우들이 맡은 캐릭터 대부분이 액션에 머물러 있다는 게 이를 증명한다.



반면 배두나는 본인이 가진 매력으로 할리웃에 진출했다. 성공이라고 불릴 정도의 큰 결실은 아니지만, 배두나의 보여 준 활약상은 배우가 본연의 매력으로 제 자리에서 빛날 때 좋은 기회를 얻을 수 있다는 걸 말해준다.



김지현 기자 mooa@tvreport.co.kr /사진=영화 스틸컷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