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김선아 "이태임과 난투극 위해 특훈 받았다"
  • 김선아 "이태임과 난투극 위해 특훈 받았다" _이미지
  • 김선아 "이태임과 난투극 위해 특훈 받았다" _이미지2
Posted : 2017-07-21 09:08

배우 김선아가 이태임과의 난투극 촬영을 위해 특훈까지 받았다고 밝혔다.



김선아는 최근 스타&패션 매거진 '인스타일'과 함께한 화보를 공개했다.



화보 속 김선아는 늘씬한 몸매로 다양한 스타일의 룩을 소화하며 패셔니스타 다운 면모를 뽐내 눈길을 끈다. 촬영 당일 충만한 감정 표현과 배우 특유의 아우라를 뽐내며 현장 분위기를 압도했다는 후문.



20년 차 베테랑 배우인 그녀는 “나는 여전히 배우는 입장이다. 20년 차 배우는 처음이니 서툰 게 많다. 현장에서 감독님을 아빠, 작가님을 엄마라 여기고 전적으로 신뢰한다”고 말했다. 뒤이어 인생의 아버지로 모시는 사람이 두 분 있다며 연기 선생님과 '내 이름은 김삼순', '품위있는 그녀'의 김윤철 PD를 꼽았다.



또한 '품위있는 그녀' 박복자라는 역할에 대해 “박복자는 내게 복이었다. 배우 아닌 인간 김선아로 다시 열심히 해야겠다는 희망을 준 캐릭터다. 앞으로도 이런 역할을 만나기 어려울 것”이라고 애정을 표했다.



화제가 된 이태임과의 난투극에 대해 “연기 선생님에게 특훈 받은 장면이다. 청심환을 먹어가며 가까스로 촬영을 마쳤다. . 아직도 그장면을 보면 심장이 ‘쿵쾅’ 댄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믿지 않지만 내 연기의 취약점이 바로 폭력과 욕설이다”고 이야기 했다.



김선아의 화보와 속 깊은 인터뷰는 '인스타일' 9월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인스타일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