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최성희 "노출할 땐 확실히...카메라 앞 프로페셔널"
    • 최성희 "노출할 땐 확실히...카메라 앞 프로페셔널" _이미지
    • 최성희 "노출할 땐 확실히...카메라 앞 프로페셔널" _이미지2
    • 최성희 "노출할 땐 확실히...카메라 앞 프로페셔널" _이미지3


    꾸밈없는 솔직한 매력의 소유자, 배우 최성희가 bnt와 함께한 패션 화보를 공개했다.



    이번 화보는 총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됐다. 최성희는 육감적인 본능을 확인할 수 있는 섹시룩, 고혹적인 분위기의 시크룩, 웬만해선 보기 드문 여전사 원더우먼 콘셉트를 소화했다.



    화보 촬영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그는 평소 차갑다던 자신의 이미지부터 해명했다. “어떤 사람들은 굉장히 차갑다고 하거나 어떤 사람들은 착하다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사실 대화를 나누다 보면 내면적으로 굉장히 따뜻한 여자다”고 설명했다.



    특히 감정기복이 심하다고 말한 그는 연애에 있어서 굉장히 이기적이라고 전했다. 그는 “희한하게 남자한테는 안 지려고 하는 무언가가 있다. 여자는 내가 보호해줘야 하는 대상이고 남자는 전부 경쟁상대로 말이다. 어렸을 때부터 가부장적인 아버지 밑에서 성장하다 보니 심리적으로 남자에게 눌린다는 압박감이 있다. 그래서 이러는 것이 아닐까”라며 의문을 두기도 했다.



    이번 화보를 통해 파격적인 노출을 선보였던 그에게 평소 스타일에 대해 묻자 “평상시에는 정말 심플하게 입고 다니는데 치마는 거의 입지 않고 바지를 입는 편이다. 하지만 화보 촬영이든 어떤 일을 할 때 노출이 있다면 확실하게 한다. 카메라 앞에서는 누구보다 프로페셔널하다”고 전했다.



    최근 의류 사업에 뛰어들며 다방면에서 활동하고 있는 그는 2015년에 개봉했던 영화 ‘여자 전장:도기의 난’ 이후 공백기에 대해서 말문을 열었다. 그는 “작품을 안 했다. 청룡영화제 이후 큰 역할부터 작은 역할까지 캐스팅이 많이 들어왔지만 전부 거절했다”며 확고한 자신의 신념을 분명히 했다.



    이어 그는 “감사하게도 주, 조연급이었지만 내 나름대로 작품을 선택하는 기준이 명확하게 있어서 그런지 확신이 서고 몰입할 만한 작품은 없었다. 솔직히 지금도 중고 신인이나 다름없고 무명생활만 10년인데 언젠간 분명 큰 작품이 들어올 것이다. 사람마다 시기가 있지 않나. 서두른다고 잘 이루어지는 건 없더라”며 굳은 의지를 다지기도.



    무엇이든 잘해야 한다는 부담감 때문인지 5년 전부터 공황장애를 앓고 있다고 밝힌 최성희. 그는 “확신이 서지 않은 작품에 출연해서 시청자들이 봤을 때 과연 재미있게 볼 수 있을지 의문이 든다”며 연기에 대한 진정성을 말한 그는 “오디션도 계속 보고 있다. 배우로서 꼭 성공하겠다”는 포부를 전하기도 했다.



    평소에는 눈을 뜨면 무조건 집에서 외출한다며 “답답해서 있지 못한다(웃음). 나가서 하루 종일 걷거나 책을 보거나 맛집을 찾아다닌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만약 배우로서 성공한다면 이후에는 경제적인 어려움이나 사랑을 받지 못한 아이들을 위해 후원자가 되고 싶다. 결혼을 안 한다 하더라도 아이는 입양을 해서라도 키울 생각이다”며 참된 여성의 모습을 볼 수 있었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bnt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