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박유천 예비신부’ 황하나 “차라리 내게 욕 해달라” 읍소
  • ‘박유천 예비신부’ 황하나 “차라리 내게 욕 해달라” 읍소_이미지
  • ‘박유천 예비신부’ 황하나 “차라리 내게 욕 해달라” 읍소_이미지2
Posted : 2017-07-17 23:24


JYJ 박유천의 예비신부로 알려진 황하나 씨가 박유천의 사과문 이후 불거진 ‘진정성 논란’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황하나 씨는 18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번이라도 입장 바꿔서 생각해 본 적 있나. 언제까지 힘들게 눈치만 보고 숨어서 살아야 하나. 수많은 루머들, 기사화된 것들 그게 다 사실인 양 오해만 받고 살아야 하는지 할 말도 못하고 참기만 해야 하는지 모르겠다”라며 답답한 마음을 토로했다.



이어 황 씨는 “오늘 처음으로 노래방 간 게 그렇게 잘못이냐”라며 “내가 노래를 너무 부르고 싶어서 갔다. 갈 수 있는 곳이 별로 없었다. 너무 몰아가면서 사람 상처 주고 못살게 하는 건 정말 아닌 것 같다”고 털어놨다.



또한 황 씨는 “이런 글 진짜 올리기 싫지만, 그냥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올린다”라며 “원래 평생 남 눈치를 안 보고 살아서 갑자기 제가 남 눈치 보고 변하는 건 어렵다. 많이 노력하고 있다. 고칠 점 많은 것 알겠지만, 그래도 남한테 피해 안 주고 잘 살고 있다”고 자신을 돌아봤다.



마지막으로 그는 “오늘 내게 달린 댓글이나 메시지를 보고 충격을 받았다. 그냥 차라리 다 내게만 욕 해달라”라며 “내가 다 들어드릴 테니, 하루하루 겨우 버티고 있는 사람 그만 괴롭혀 달라. 그만 상처 주길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황 씨의 글에 앞선 17일 밤, 박유천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모든 분들께 죄송하다고 미안하다는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라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앞서 박유천은 자신을 둘러싼 논란과 결혼 발표 등에 대해 직접적으로 입장을 밝힌 바 없었기에 이 글은 많은 이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러나 황 씨의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 공개된 노래방에서의 박유천 근황이 덩달아 주목받으면서 박유천의 사과 글을 두고 진정성 논란은 계속되고 있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황하나 씨 인스타그램 캡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