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왕사' 인연은 7년 전부터…임시완X윤아, 운명의 서막
    • '왕사' 인연은 7년 전부터…임시완X윤아, 운명의 서막 _이미지

    '왕은 사랑한다' 윤아와 임시완의 인연은 이미 7년 전부터 시작됐다.



    17일 첫 방송된 MBC 새 월화드라마 '왕은 사랑한다'(송지나 극본, 김상협 연출)에서는 왕원(임시완)과 은산(윤아), 왕린(홍종현)의 첫 만남이 그려졌다.



    왕원은 왕린 덕분에 궁 밖에도 세상이 있다는 걸 알게 됐다. 마을에 놀러 간 두 사람은 우연히 은산의 어미가 살해되는 현장을 목격했다.



    이는 왕전(윤종훈)이 이미 계획했던 일이었다. 왕전은 은산의 목숨을 구하고 그 대가 혼인을 하고자 했다. 그런데 은산의 목숨만 구하면 될 것을, 은산을 제외한 모든 사람의 목숨을 끊어놨다. 심지어 은산의 어머니까지 죽이고, 몸종을 은산으로 착각하는 실수를 범했다.



    은산의 아버지는 누군가가 자신의 집안을 노린다는 걸 알고 은산을 몸종 신분으로 살게 했다. 그게 딸을 살리는 길이었다. 왕원은 은산 어머니가 죽기 직전 남긴 유언을 전하며 그녀와 인연을 맺었다.



    시간이 흘러 왕원은 은산과 재회했다. 동안거사를 만나러 간 자리에서 은산이 자신을 돌려보내려 하자 왕원은 "여자와 말을 오래 섞는 게 아니다"라고 은산을 무시했다. 이에 은산은 왕원의 멱살을 잡으며 당당하고 패기 있는 성격을 드러냈다.



    이날 방송에서는 은산을 보고 동시에 반한 왕원과 왕린의 모습이 그려지면서 세 사람의 삼각관계까지 예고했다.



    한편 '왕은 사랑한다'는 매혹적인 아름다움 이면에 뜨거운 욕망과 정복욕을 품은 세자 왕원과 강직한 품성, 사랑의 열정을 지닌 왕족 린의 브로맨스를 한순간에 무너뜨린 산의 이야기를 그린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MBC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