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박유천 입 열었다 "죽고 싶을만큼 죄송…결혼 말할 수 없었다"
    • 박유천 입 열었다 "죽고 싶을만큼 죄송…결혼 말할 수 없었다" _이미지

    성폭행 논란부터 결혼 소식까지. 여러가지 이슈들로 팬들을 놀라게 한 박유천이 오랜 시간 다문 입을 열었다.



    박유천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른 말 못한다. 모든 분들께 정말 죄송하고 미안하다는 얘기를 하고 싶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박유천은 .정말 죽고싶을 만큼 죄송하고 미안하다. 매일매일 몸이 망가지고 울어도 어떻게 제가 드린 상처보다 크겠냐"면서 "많은 기사들이 너무 저도 첨듣는 얘기들이 많지만 그 또한 바로 잡을 수도 없었다. 늘 여러분께 죄송한 마음이다"라고 거듭 사과했다.



    이어 "결혼 또한 여러분들께 미리 말 못해 너무 죄송하다. 사과조차 못했는데 말씀드리기 어려웠다. 이해 부탁드린다. 하루하루 정말 열심히 버티고 있다. 여러분들 또한 저처럼 버티기 힘드셨겠지만 정말 죄송하고 감사드린다. 제발 꼭 제발 여러분들께 인사드리는 날이 오길 빌겠다"고 말했다.



    -다음은 박유천 심경 전문



    다른말 못해요. 모든분들께 정말죄송하고 미안하다는 얘기를 하고싶었어요.



    너무 하고픈데 어떻게 해야할지 방법 사실 자신도 없었구요 .정말...죽고싶을 만큼 죄송하고 미안해요..정말 죄송해요...매일매일 몸이 망가지고...울어도...어떻게 제가 드린 상처보다..클수있을까요..정말 죄송합니다..



    포털 사이트에 기사뜨는거 너무 싫은데...그래도 정말 너무 많이 늦었지만...죄송합니다..얼마전 다락방과 통화를했는데...솔직하게 말씀드렸어요..다시 일어나보고싶다고...근데요...다시 시작할수있는건 제 의지와 상관이 없는거같아요....그냥 정말 죄송합니다...많은 기사들이 너무 저도 첨듣는 얘기들이 많지만...그또한..바로잡을수도없었어요...늘 여러분께 죄송한마음입니다...언제가는 여러분께 직접뵙고...제마음을 전하는 그날이 꼭 오길 바래요...



    결혼또한...여러분들께 미리 말못해 너무 죄송해요...사과조차 못했는데...말씀드리기 어려웠어요...이해부탁드릴께요...하루하루 정말 열심히 버티고있어요...여러분들 또한 저처럼 버티기 힘드셨겠지만...정말 죄송하고 감사드려요...제발 꼭 제발 여러분들께 인사드리는 날이 오길빌께요...저...하나 응원해주세요...다시한번 미안해요...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 TV리포트 DB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