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이준 눈빛·정소민 고백, 주말드라마 로맨스 담당
    •  이준 눈빛·정소민 고백, 주말드라마 로맨스 담당_이미지

    배우 이준의 눈빛, 정소민의 고백으로 '아버지가 이상해'가 또 한번 심쿵엔딩을 완성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KBS2 '아버지가 이상해'에서는 이복오빠로 알고 있는 안중희(이준)에게 이성의 감정을 느끼는 변미영(정소민)의 모습이 그려졌다. 변미영은 이복오빠를 남자로 느끼는 자신의 모습에 어쩔 줄을 몰라했다. 이 때문에 안중희를 피했다.



    앞서 안중희 역시 변미영에게 설렘을 느끼고 그를 피했던 상황. 하지만 변미영과 자신이 이복남매가 아닌 남이라는 것을 알고 그런 고민은 사라진 상태다. 결국 안중희는 자신을 피하는 변미영을 불러세웠다. 변미영은 그런 안중희에게 "좋아해요"라고 고백을 하고 말았다.



    현재 안중희는 자신의 아버지 변한수로 살아가고 있는 이윤석(김영철)에게 분노를 느낀 상황. 과연 그런 안중희가 이윤석을 용서하고 변미영과 연인 관계로 발전하게 될 지 궁금증이 모인다.



    안중희, 변미영의 모습이 더욱 달달하게 느끼는 것. 바로 이를 연기하는 이준, 변미영의 모습 때문이다. 안중희 역의 이준은 특히 눈빛 하나로 자신의 마음을 모두 드러내고 있다. 정소민 역시 안중희에 두근거리는 모습을 사실감 있게 표현하며 몰입도를 높이는 상황.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에서 로맨스를 담당하고 있는 두 사람. 둘의 이야기에 초점이 맞춰지고 있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KBS '아버지가 이상해'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