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복면', 이하이→김조한→미스테리 新가왕 '반전 속출'
    •  '복면', 이하이→김조한→미스테리 新가왕 '반전 속출'_이미지

    새로운 가왕이 등장했다.



    MBC가 16일한 ‘복면가왕’에서는 59대 가왕 ‘MC 햄버거’에게 도전하는 4인의 솔로곡 대결이 펼쳐졌다. 특히 고칼로리 보이스 ‘MC 햄버거’의 첫 번째 가왕전에 대한 관심이 뜨거웠다.



    가왕 ‘MC햄버거’의 방어전 선곡은 휘성의 ‘안되나요’였다. 휘성의 노래를 자신만의 소울로 완벽하게 재해석해낸 햄버거의 무대에 판정단은 “음악을 통째로 집어삼킨 분이다” 라며 감탄을 보냈다.



    그러나 아기해마 또한 플라이 투 더 스카이의 ‘Sea of love', 포맨의 ‘baby baby', '꽃피는 봄이 오면’으로 “저 분은 노래 장인이다”, “당장 시집가고 싶다” 등의 극찬을 받으며 매 라운드마다 판정단을 매료시킨 강력한 다크호스였다. 치열한 접전의 끝, 승리의 여신이 선택한 60대 복면가왕은 ‘노래 장인’ 아기해마였다. 새로운 가왕의 등장에 누리꾼 또한 “감정, 호소력, 음색 모두 최고였다”, “목소리에 빠져들었다” 등의 열렬한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월드클래스 보컬 소향을 꺾은 'mc햄버거‘의 정체는 25년차 소울 보컬 김조한으로 밝혀졌다. 명불허전 R&B 대부 김조한의 등장에 스튜디오가 열기로 가득 찼다. 노련한 완급조절이 돋보였던 ’단발머리‘부터 경쾌한 에너지의 댄스곡 ’날 떠나지 마‘, 독보적인 감성의 ’Missing you'까지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었던 김조한에게 모두가 뜨거운 박수를 보냈다. 가면을 벗은 김조한은 “느끼한 이미지가 있는데 가면을 쓰면 어떨까 싶었다”, “얼굴을 가리니까 이것저것 많이 해보고 싶더라” 라며 수줍은 소감을 고백했다. 이어 김조한은 ‘날 떠나지 마’ 무대 당시 김구라를 춤추게 만들었던 비트박스를 재현해 판정단들에게 유쾌한 에너지를 선물하기도 했다.



    부드럽고 달콤한 감성으로 여심은 물론 남심까지 사로잡은 ‘멜론’의 정체에도 이목이 쏠렸다. 더욱 짙어진 감성으로 ‘비와 당신’을 노래한 멜론은 작곡가 유영석에게 “이 분 노래가 오늘부터 제 인생송이다”, “이 분만 좋다면 계약하고 싶다” 등 적극적인 러브콜을 한 몸에 받기도 했다. 정체를 드러낸 멜론은 대한민국 원조 짐승돌 2PM의 준호였다.



    본업인 가수 뿐 아니라 영화와 드라마에서도 맹활약하는 것은 물론 일본에서도 뜨거운 인기를 누리고 있는 준호의 등장에 판정단 모두 뜨거운 환호를 보냈다. 준호는 “제 노래가 아닌 다른 노래로 무대 위에 서는 것에 큰 용기가 필요했는데 오늘 경험이 자극제가 될 것 같다”, “2PM 앨범과 배우 활동 모두 지켜봐주셨으면 좋겠다” 라며 앞으로의 활동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한편 독보적인 카리스마로 1라운드부터 판정단들의 극찬을 받았던 ‘삼바걸’의 정체는 존재감 확실한 소울 보컬 이하이였다. 22세의 어린 나이라고는 믿기지 않는 농염한 음색에 판정단들은 “강력한 가왕후보가 탈락해서 아쉽다”, “더욱 성장한 실력에 놀랐다” 라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특히 산다라박은 “첫 소절부터 눈치챘다. 너무 잘했다” 라며 대견한 마음에 눈물을 글썽이기도 했다. 이하이는 “흥부자댁 소향씨가 제 노래 한숨을 부르는 것을 보고 용기를 냈다. 웃으면서 편하게 노래 부를 수 있어서 좋았다” 라며 출연 소감을 전했다.



    이밖에도 감미로운 발라드 ‘사랑한 후에’에 이어 파격적인 하드록 ‘울트라맨이야’로 스튜디오를 뒤집어놓은 ‘뽀빠이’는 예측할 수 없는 정체로 판정단에게 큰 궁금증을 안겼다. 가면을 벗은 ‘뽀빠이’는 현재 뮤지컬, 드라마에서 본명인 주종혁으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보이그룹 파란의 라이언이었다. 예상치 못했던 반가운 얼굴의 등장에 판정단 모두 깜짝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주종혁은 ‘공연 무대에서 활동하고 있다. 많은 분들의 기억에서 잊혀진 것 같아 아쉬웠지만 이렇게 무대에서 인사드려서 좋았다“ 라며 벅찬 소감을 고백해 응원의 박수를 받았다.



    김지현 기자 mooa@tvreport.co.kr /사진=MBC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