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곽정은이 어쨌길래"…장미인애, 왜 분노했나
    •  "곽정은이 어쨌길래"…장미인애, 왜 분노했나_이미지

    배우 장미인애가 곽정은의 발목을 잡았다. 갑자기 SNS에 심경 글을 올리더니 곽정은에게 경고의 메시지를 날렸다. 그러나 네티즌은 왜 곽정은이 이런 공격을 받아야 하는지 갸우뚱하다.



    지난 17일 장미인애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늘 매년 저는 저의 친구이자 그리고 동료인, 친구인, 저의 평생 선배, 언니, 후배, 동생, 스태프분들이 저를 대신해 며칠을 눈물 흘리며 제 곁에 말없이 있어 주어서 눈물이 나지 않는다. 참는 걸 거다. 15년을 참아내고 이겨냈으니까"라고 두서 없이 말문을 열었다.



    그녀는 "하지만 이번 일은 더 이상 참을 수가 없다"며 "내가 마지막 가지고 있던 내게 남은 전 재산을 세월호에 기부한 첫 번째 대한민국 국민이었다"고 격양된 모습을 보였다.



    장미인애는 당시 자신이 가장 힘든 시기였음을 강조하면서 "남들에게 우스웠던 그 500만 원이 내겐 전 재산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내가 집에만 있던 공백이 5년인데 왜 자꾸 방송 연예 뉴스부터 매체에 오르내리고. 내가 어떻게 살아가면 되겠냐"고 답답한 심경을 토로했다.



    장미인애는 "올해는 복귀를 정말 하고 싶었다. 이번 일로 또다시 난 모든 게 무너져 내렸다. 하지만 그보다 좋은 일들이 있을 거다. 세상 그 누구보다 행복하게 살 거다"라는 다짐을 덧붙였다.



    문제는, 장미인애가 글 말미 곽정은을 언급하면서부터다. 그는 곽정은에게 "말 가려 해라. 언제 어디서 날 마주칠지 모르니"라고 경고했다.



    장미인애가 이 같은 발언을 한 정확한 이유는 모른다. 네티즌은 곽정은이 장미인애의 쇼핑몰과 관련해서 한 발언 때문이 아닐까로 추측할 뿐이다.



    설사 이 말 때문에 화가 났다 하더라도 이미 2년 전 일이다. 자신의 공간이라지만 뜬금없이 유명인을 언급하면서 타당한 이유도 밝히지 않았다. 장미인애가 무슨 일로 세월호 기부 일화를 언급했는지, 곽정은에게 왜 화가 난 건지 불분명하다.



    적어도 공개적인 공간에서 공격하고 싶었다면 타당한 이유가 필요했을 터. 이번 심경 글은 설파에 실패한 명예훼손일 뿐이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