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오빠생각' 설운도X악뮤의 흥 넘치는 버스킹, 제대로 꿀조합
  • '오빠생각' 설운도X악뮤의 흥 넘치는 버스킹, 제대로 꿀조합 _이미지
  • '오빠생각' 설운도X악뮤의 흥 넘치는 버스킹, 제대로 꿀조합 _이미지2
Posted : 2017-06-17 09:11





설운도와 악동뮤지션(이찬혁, 이수현)이 흥 넘치는 버스킹을 선보였다. 세대, 장르를 초월한 합동 공연이었다.



17일 전파를 탄 MBC '오빠생각'에서는 설운도와 악동뮤지션(이찬혁, 이수현)이 출연해 영업 영상을 의뢰했다.



설운도는 "젊은 층의 사랑을 받고 싶어 나왔다"고 밝혔고, 악동뮤지션은 "보여주고 싶은 거 다 보여주러 나왔다"고 말했다.



영업 제작을 위해 본격적인으로 알아보는 시간. 설운도와 악동뮤지션의 공통점은 바로 싱어송라이터였다. 이찬혁은 가장 좋아하는 노래로 '얼음들'을, 설운도는 '보랏빛 엽서'을 꼽았다.



이어 노래방으로 자리를 옮겨 흥겨운 공연이 펼쳐졌다. '오랜 날 오랜 밤'부터 흥겨운 트로트까지 MC들과 함께 한껏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이어 악동뮤지션의 매력으로, 현실남매로 티격태격하지만 무대에 올라가면 환상의 호흡을 보인다는 점을 꼽았다. 이수현은 보통은 먹는 걸로 싸우지만 무대 올라가면 잊어버린다고 밝혔다.



이어 두 사람은 '당연하지' 코너에서 서로를 공격하며 큰 웃음을 선사했다. 이수현은 "야 이찬혁, 너 안경 벗으면 겁나 못생겼지?"라고 공격했고, 이찬혁은 동생에게 "너 요즘 아침마다 드라마 보는 이유가 그분 보려는 거지?"라고 해 이수현을 당황케 했다.



'오빠생각'의 MC들은 이들에게 합동 공연을 제안했고, 설운도와 악동뮤지션은 금요일 밤 거리로 나섰다. 사람들이 점점 모여들었고 버스킹을 처음 해보는 설운도는 긴장한 모습을 보였지만, 베테랑 가수 답게 후배가수와 어우러져 환상의 공연을 선사했다.



김서희 기자 newsteam@tvreport.co.kr / 사진= '오빠생각' 화면 캡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