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파워타임' 윤유선 "데뷔 43년차…후회한 적 없는 길"
  • '파워타임' 윤유선 "데뷔 43년차…후회한 적 없는 길" _이미지
Posted : 2017-06-16 04:59

윤유선이 연기 열정을 빛냈다.



16일 방송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는 배우 윤유선과 진경이 출연했다.



이날 윤유정은 "6살 때 아역배우로 데뷔했다"며 "20살 정도에는 그렇게 열심히 하지는 않은 것 같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하지만 이 일이 하고 싶지 않다는 생각은 안 해봤다"고 열정을 자랑했다.



윤유선은 이외에도, "예능 프로그램 출연 후 욕을 많이 먹었다"며 "다들 가식 같다고 하더라"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SBS 파워FM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