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크라임씬3’ 정은지, 첫 사건부터 경악 “잔인해”
    • ‘크라임씬3’ 정은지, 첫 사건부터 경악 “잔인해”_이미지

    ‘크라임씬3’ 정은지가 경악했다.



    19일 방송된 JTBC ‘크라임씬 시즌3’(이하 크라임씬3)에서는 사기꾼 살인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피해자의 정체와 범인을 추리했다.



    이날 ‘크라임씬3’에서 정은지는 사건 현장으로 향했다. 부둣가에 버려진 이민 가방이 있었고, 의문의 사체가 들어 있었다.



    이에 정은지는 “딱 보고 잔인하다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내 첫 사건 너무 무섭다. 왜 사체를 가방에 넣었을까”라고 말했다.



    이후 용의자로 장진 박지윤 김지훈 양세형 등이 물망에 올랐다. 이들은 계속 부인했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JTBC ‘크라임씬 시즌3’ 화면 캡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