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옥동자' 정종철, 진심으로 '개콘'을 생각했다면
  •  '옥동자' 정종철, 진심으로 '개콘'을 생각했다면_이미지
Posted : 2017-05-16 03:00

개그맨 정종철이 쏘아올린 논란이 뜨겁다. 개그계를 위한 마음으로 시작된 일침이었지만, 오히려 역효과를 일으켰다.



정종철은 지난 15일 자신의 SNS에 장문의 글을 남겼다. KBS2 '개그콘서트'를 향한 서운함을 토로한 것이다. 그는 "900회 맞이 인터뷰 제안 한번 안 들어왔다. 친정같고 고향같은 프로그램인데 900회 인지도 몰랐다. 많이 아쉽고 서글픈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이어 "900까지 이어갈 수 있었던 것은 밤낮 아이디어 짜며 노력했던 개그맨들과 시청자 덕분이다. 핫한 연예인들 불러다 잔치하고 그들에게 감사할 게 아니다"고 말했다.



이 글은 빠르게 확산됐고 네티즌들 사이에서도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옥동자' 정종철의 마음을 이해한다는 측과 경솔했다는 반응이 팽팽하게 맞선 것이다.



물론 '옥동자', '마빡이' 등 수많은 인기 코너와 캐릭터를 만들어낸 정종철이기에 900회 섭외 제안이 없었다는 것은 서운할 수도 있다. 하지만 그 마음을 토로하는 방식과 시기가 아쉬움을 남긴다.



현재 개그계는 불황이다. '개그콘서트'는 특히나 그렇다. 인기 코너와 새로운 캐릭터 발굴이 멈춘지 오래. 시청률 역시 반토막 났다. 이 때문에 제작진은 900회를 더욱 야심차게 준비했다. 총 3부로 구성했으며 김준호, 김대희, 김병만, 이수근 선배 개그맨과 유재석, 정준영, 데프콘, 트와이스 등 인기 스타를 동시에 섭외했다. 반등의 기회를 노린 것이다.



아직 2부나 남아있는 900회 특집. 정종철의 글로 인해 '개그콘서트' 측은 공들여 준비한 900회 특집에 '논란'이라는 제동이 걸려버렸다. 생각 없이 보고, 웃어야하는 개그프로그램에 부정적인 시선이 더해진 셈이다.



개그계, 후배 개그맨들을 위한 마음을 가득 담아 심경을 고백한 정종철. 하지만 900회 축제가 끝난 뒤 이 같은 마음을 표현했다면 좋지 않았을까. 첫회가 끝나고 시청률 상승과 호평이 이어졌던 '개그콘서트' 900회. 아직 끝나지 않은 축제에 뿌려진 섣부른 논란이 애석하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DB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