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프듀2' 측, 경호원 성추행 논란 "불쾌감 드려 진심으로 사과"
  • '프듀2' 측, 경호원 성추행 논란 "불쾌감 드려 진심으로 사과" _이미지
Posted : 2017-05-10 06:50

연습생들의 논란으로 지난주 뜨거웠던 Mnet '프로듀스 101 시즌2'가 이번엔 경호원의 성추행 논란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이와 관련해 제작진은 입장을 밝혔다.



Mnet은 10일 오후 공식입장을 통해 "지난 시즌 방청현장에서 무분별하게 촬영 내용이 유출됨에 따라 시청자들이 오롯이 방송을 통해 프로그램의 내용을 접할 수 있도록 현장 보안을 강화하는 방안을 마련했습니다"라며 과잉 수색을 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제작진은 이어 강화된 방안 내용을 덧붙이며 "지속적으로 경고음이 발생한 경우, 여성 경호원의 검사를 진행했는데 이 과정에서 불쾌감을 받으셨다는 일부 의견을 전달 받았습니다"라며 "현장에 와주신 분들께 본의 아니게 불쾌감을 드려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앞으로 더욱 유의해 진행하도록 하겠습니다"라고 사과했다.



다음은 제작진 공식입장 전문.



'프로듀스101'은 지난 시즌 방청현장에서 무분별하게 촬영 내용이 유출됨에 따라 시청자들이 오롯이 방송을 통해 프로그램의 내용을 접할 수 있도록 현장 보안을 강화하는 방안을 마련했습니다. 사전 안내를 통해 촬영 및 녹음장비 소지를 금지한 것인데요.



반입불가물품(촬영/녹음 장비)의 관리를 위해 현장 물품보관소를 운영과 함께 1차 테이블검사, 2차 금속탐지대 검사, 3차 탐지 스캐너 검사를 진행하였고 이 과정에서 많은 불법장비반입 시도가 적발되었습니다



여기서 지속적으로 경고음이 발생한 경우, 여성 경호원의 검사를 진행했는데 이 과정에서 불쾌감을 받으셨다는 일부 의견을 전달 받았습니다.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을 가지고 현장에 와주신 분들께 본의 아니게 불쾌감을 드려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앞으로 더욱 유의해 진행하도록 하겠습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Mnet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