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첫방 '맨투맨' 박해진x박성웅, 경호원·스타로 강렬 첫 만남
  • 첫방 '맨투맨' 박해진x박성웅, 경호원·스타로 강렬 첫 만남 _이미지
Posted : 2017-04-21 15:08

'맨투맨' 박해진, 김민정, 박성웅이 강렬 첫 만남을 했다.



21일 방송된 JTBC '맨투맨'에서는 이동현(정만식)의 눈에 들어 고스트 요원으로 활동하게 김설우(박해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설우는 "아무도 믿지 말아라"는 이동현의 말에 "난 나도 안 믿어요"라고 대답했다. 김설우의 비밀 활동이 시작됐다.



그는 비밀 경찰 출신의 마피아 두목의 딸에게 접근했다. 김설우는 사건에 휘말리에 되면서 헝가리 감옥에 갇히게 됐다. 그가 감옥을 택한 이유가 있었다. 바로 구출해야할 인물이 있었기 때문. 그는 주어진 임무를 완벽하게 수행하고 다음 임무를 위해 귀국했다. 사라진 목각상을 찾기 위해 작전을 준비 중인 김설우. 그는 여운광의 팬미팅을 이용해 목각상을 찾기로 했다.



한류스타 여운광(박성웅)은 매니저 앞에서만 본색을 드러내는 가식 스타. 그의 팬 출신인 매니저 차도하(김민정)는 그의 1호 팬으로 시작해 매니저 실장까지 되며 적성을 발휘 중이다.



하지만 그에게도 섬뜩한 모습이 있었다. 작품을 통해 만나 키스를 하며 애틋한 마음을 나누는 두 사람을 응징한 것. 지게차로 그의 차를 들어올려 협박을 하며 반전 매력을 드러냈다. 특히 그는 여운광의 사진을 몰래 찍는 김설우까지 발견해 저지하는 등 매니저로서 탁월한 능력을 보여줬다.



두 사람은 화보 촬영장에서 재회했다. 김설우는 여운광의 스태프들에게 접근해 출입증을 훔쳤고 차도하가 이 모습을 목격했다. 차도하는 김설우의 뒤를 쫓으며 그를 주시했고 그를 제압했다. 차도하는 김설우를 여운광의 팬으로 오해했다. 이때 여운광이 나타났다.



하지만 이는 모두 계획됐다. 김설우는 여운광의 경호원이었던 것. 그는 여운광 주변의 보안을 체크했던 것. 그는 "제가 오늘부터 여운광 씨 경호원이다"고 말했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JTBC '맨투맨' 캡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