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비정상회담' 사드 배치 갑론을박…최고의 1분 5.4%
    •  '비정상회담' 사드 배치 갑론을박…최고의 1분 5.4%_이미지

    사드 배치에 대해 각국 멤버들이 이야기를 나눈 ‘비정상회담’이 분당 최고 시청률 5.4%까지 치솟았다.



    시청률 조사기관인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0일(월) 밤 10시 50분에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비정상회담’ 141회가 4.3%(수도권 유료가구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13일 방송분이 기록한 4.1%보다 0.2%포인트 상승한 수치이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5.4%까지 치솟았다.



    이날 분당 최고 시청률에 오른 장면은 사드 배치에 대한 중국의 보복 조치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부분이다. 미국 대표는 "중국의 보복 조치는 비이성적인 행동이다"라고 전했고, 독일 대표는 "중국 입장에서는 위협으로 느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또한, 다국적 멤버들은 지난 10일 한국 헌법재판소의 ‘대통령 탄핵 결정’에 대한 각국 반응을 전했다. 오오기는 "일본에서는 한국 대통령 탄핵 소식이 1면에 등장했다"고 국가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고, 크리스티안과 자히드는 "우리는 한국의 '대통령 탄핵' 소식에 부러워하고 있다"고 이야기해 눈길을 끌었다.



    한국 대표로는 근황의 아이콘 배우 최민용이 출연해 2년 동안 산속 생활을 한 사연을 공개했다. 이어 자연과 하나 되는 삶을 추구하는 각국의 기상천외한 자연 은둔자들, 그리고 친환경 삶을 위한 다양한 아이디어에 대해 이야기했다.



    ‘비정상회담’ 홈페이지에는 “각국의 사드에 대한 의견을 들을 수 있어 좋았다”(ID: qthk**),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이슈에 대해 들을 수 있어 좋았다”(ID: DK***), “유익하고 재미있는 방송이었다”(ID: KJ***)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방송통신위원회 방송대상’에서 ‘다양성’ 부문을 수상하며 시청률과 완성도에서 호평을 받고 있는 JTBC ‘비정상회담’은 매주 월요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JTBC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