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악플러 경고→온시우 공개비난, 이국주의 수난
  •  악플러 경고→온시우 공개비난, 이국주의 수난_이미지
  •  악플러 경고→온시우 공개비난, 이국주의 수난_이미지2
Posted : 2017-03-19 10:41

악플러를 경고한 일이, 공개 비난을 당하는 일로 번졌다. 개그우먼 이국주에게 벌어진 일이다.



이국주는 18일 자신의 SNS를 통해 "너네 되게 잘생겼나 봐. 너네가 백억 줘도 나도 너네랑 안 해. 슬리피 걱정하기 전에 너네 걱정해. 미안하지만 다 캡처하고 있다"라는 글과 함께 포털사이트 댓글을 캡처해 올렸다.



악플러들은 이날 방송된 MBC '우리 결혼했어요'에서 가상 남편으로 나오는 슬리피가 가상 아내 이국주의 볼에 다정하게 뽀뽀한 모습을 두고 험담했다. 험담의 수위는 입에 차마 올리기 어려울 정도였다.



경고글이 기사화되자 이국주는 해당 게시물을 삭제하며 몸을 숨겼다. 그런데 이국주의 경고가 다시 수면에 올랐다. 배우 온시우의 공개 비난글로 인해서다.




온시우는 이국주의 악플러 강경 대응 관련 기사를 링크한 SNS 댓글에 "댓글로 조롱하니까 기분 나쁜가요? 당신이 공개석상에서 성희롱한 남자 연예인들은 어땠을까요?"라는 글을 19일 자신의 SNS에 게재했다.



그는 그러면서 "대놓고 화낼 수도 없게 만드는 자리에서 씁쓸히 웃고 넘어갔을 그 상황. 이미 고소 열번은 당하고도 남았을 일인데, 부끄러운 줄이나 아시길"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현재 포털 사이트에는 온시우와 이국주가 실시간 검색어 상위에 랭크되며 대중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악플러를 경고한 이국주는 온시우의 공개 비난에 의해 난데없이 성희롱 여자 연예인으로 의심받게 된 상황이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이국주),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