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우결' 최민용♥장도연, 설렘이라는 것이 폭발했다
  •  '우결' 최민용♥장도연, 설렘이라는 것이 폭발했다_이미지
Posted : 2017-03-12 00:32

‘우리 결혼했어요’ 새 커플 최민용-장도연이 설렘과 호감 그리고 놀라운 반전까지 롤러코스터 같은 첫 만남을 가졌다. 최민용과 장도연은 매서운 바닷바람에도 설렘 가득한 모습으로 서로를 마주했다. 특히, '우결' 최초로 섬 신혼 생활을 시작하게 된 두 사람은 예상 밖의 '꿀케미'로 세상 어디에서도 볼 수 없던 '최장신 국화도 커플'의 모습을 보여줬다.



지난 11일 방송된 MBC ‘우리 결혼했어요’에서는 새 커플 최민용-장도연의 첫 만남이 그려졌다.



먼저, 이날 방송에서는 ‘우리 결혼했어요’ 새 커플 최민용-장도연이 부부로서 처음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최민용은 턱시도에 선글라스, 빨간 꽃다발까지 준비하고 뱃머리 위에 당당히 서서 바다를 가르며 항구로 향했다. 항구에서는 칼바람에도 불구하고 꽃하이힐을 신고 한껏 단장한 장도연이 설렘과 긴장감이 가득한 표정으로 기다리고 있었다.



서로의 존재를 전혀 몰랐던 두 사람은 앞서 미션 카드로만 서로에 대해 확인했다. 최민용은 소띠 연하의 아내라는 말에 함박웃음을 지으며 "뱀띠와 소띠는 찰떡궁합...진심 행복하다"고 말했고, 평소 원숭이 상을 좋아했던 장도연은 원숭이 상 남편이라는 말에 설렘을 드러냈다. 마침내 푸른 바다 위 섬마을에서 첫 만남을 갖게 된 두 사람은 서로를 확인한 후 한없이 웃음을 터뜨렸다. 장도연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진짜 너무 원숭이 상이다. 어쩜 진짜 잘 늙은 원숭이"라며 첫 만남에 홀딱 반한 모습을 보여줘 시청자들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배를 타고 국화도에 도착한 최민용과 장도연은 대왕 리본이 달린 트랙터 웨딩카를 타고 신혼집으로 향했다. 빨간 지붕이 예쁜 아담한 집에 도착한 두 사람은 어색함을 풀기 위해 서로에 대한 대화를 이어갔고, 두 사람의 역대급 4차원 커플의 모습이 본격적으로 드러나기 시작했다. 신혼집에 도착한 장도연은 집을 둘러본 뒤 자급자족해야 하는지 궁금해했다. 이에 최민용은 ''수렵면허가 있다''고 말해 아내를 놀라게 했다.



또한 대화를 하던 중 장도연은 "배고프다"고 말했고, 최민용은 잔뜩 싸 온 짐가방 속에서 전날 밤 직접 준비한 갈근차와 에너지바를 꺼냈다. 시원한 맥주를 원했던 장도연은 생전 처음 먹어보는 갈근차에 어리둥절했지만 자신의 감기를 걱정하는 최민용의 배려 넘치는 모습에 폭풍 감동했다.



그러나 감동도 잠시, 갈근차와 에너지바 하나로 부족했던 장도연에게 최민용은 "하나 먹으면 충분해요"라며 "내일 아침까지 견딥니다"라고 한 것. 장도연은 최민용의 단호한 말에 "우리 남편은 왜 버틸 생각만 하지?"라며 당황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고 갈근차만 연거푸 마시며 배고픔을 달랬다. 게다가 최민용은 "집 밖으로 안 나가고 싶어요", "아내가 물질을 좀 했으면 좋겠어요" 등의 '4차원' 폭탄 발언을 이어갔고 장도연은 '멘붕' 상태에 빠졌다. 결국 장도연은 "집 밖으로 나가게 해달라"고 애원해 폭소케 했다.



최민용과 장도연은 연예계 대표 장신, '복면가왕'의 출연 인연은 물론 물을 무서워하고, 먹고 남은 에너지바 포장 비닐을 똑같이 리본으로 접는 습관 등 뜻밖의 공통점을 발견하며 서로에게 조금씩 다가갔다. 새 커플 최민용-장도연은 첫 만남부터 신혼집 입성까지 세상 어디에도 없는 '최장신 국화도 특급부부'의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한눈에 사로잡으며 두 사람의 섬 신혼 생활에 대한 기대를 한껏 끌어올렸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MBC ‘우리 결혼했어요’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