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라스' 딘딘, 나왔다하면 터지니 어찌 미워해
    •  '라스' 딘딘, 나왔다하면 터지니 어찌 미워해_이미지

    딘딘, 예능감이라는 것이 폭발했다.



    11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는 래퍼 비와이, 블랙핑크 지수와 로제, 딘딘, 지조가 출연했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그간 예능 프로그램에서 예능감을 인정받은 딘딘이 또 다시 물오른 입담을 과시해 웃음을 자아냈다. 미워할 수 없는 딘딘의 예능감이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궜다.



    딘딘은 "한글패치된 제이지"를 선보여 녹화 시작부터 스튜디오를 초토화했다. 이어 지드래곤 성대모사에도 나섰다. 딘딘은 "표정이 왜 그러냐. 치통있냐"라는 지적에도 아랑곳 않고 정체불명의 성대모사를 이어가 스튜디오를 초토화했다.



    지드래곤을 향한 무한 애정도 드러냈다. 딘딘은 "팬들에게 받은 생일 선물을 열어 보니 빅뱅 한정판 앨범, 구하기 힘든 앨범 초판, 지드래곤 브로마이드, 빅뱅 응원봉이 들어 있더라"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또, 딘딘은 "아직 지드래곤 형을 만날 준비가 안 됐다. 어느 정도 위치에 올라갔을 때 인사하고 싶다"라고 남다른 팬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특히 군필자인 딘딘은 "지드래곤을 위해서라면 군대도 다시 갈수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딘딘은 "부사관으로 입소해 직업 군인은 어떠냐"라는 윤종신의 제안에 솔깃해 하며 지드래곤을 향한 남다른 애정을 과시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캡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