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복면가왕’ 미스미스터 박경서의 역대급 반전 '다 속았다'
    •  ‘복면가왕’ 미스미스터 박경서의 역대급 반전 '다 속았다'_이미지

    ‘복면가왕’이 역대급 반전이 등장하며 판정단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13일 MBC ‘일밤 복면가왕’에선 3연승 가왕 팝콘소녀에 도전하는 8명 복면가수들의 무대가 펼쳐졌다.



    1라운드 2조에선 관람차와 바이킹의 대결이 펼쳐졌다. 두 가수는 마야의 ‘나를 외치다’를 선곡했다. 시원한 가창력의 여성보컬 관람차와 중저음의 목소리로 감성을 적시는 바이킹의 무대가 귀를 사로잡았다.



    이 대결의 승리는 단 세표 차이로 관람차에게 돌아갔다. 이에 바이킹은 ‘이 소설의 끝을 다시 써보려고 해’를 감성가득한 목소리로 부르며 정체를 공개했다. 바이킹의 정체는 미스미스터의 박경서로 드러났다.



    앞서 판정단 이윤석은 바이킹의 정체를 추측하면서 ‘오늘같은 밤이면’을 부른 박정운의 이름을 언급했다. 유영석은 바이킹의 등장에 “여기가 상남자네”라고 말했고 김구라는 바이킹의 뒷머리를 보고 “이발기로 살짝 댄 머리가 있었다”며 연륜이 있는 남성가수라고 추측했다. 여성가수 박경서가 바이킹이었다는 사실에 판정단은 “여자였느냐”며 멘붕어린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판정단은 남성가수가 여성가수의 목소리를 흉내낸 경우는 있었지만 여성가수가 남성가수의 목소리를 낸적은 없었다며 놀라운 반전에 말을 잇지 못했다. 그야말로 역대급 반전이었던 것.



    ‘널 위한거야’로 인기를 모았던 미스미스터의 여성보컬 박경서는 과거에도 남성보컬의 노래로 알고 있는 경우가 많았다며 나이가 들면서 목소리가 좀더 여성스러워졌다고 덧붙였다. 매력적인 중저음 보이스로 판정단을 깜빡 속였던 것.



    박경서는 이날 남성적인 모습으로 보이기위해 의상에도 신경 썼다고 밝혔다. 이어 촬영장에서 여자화장실을 갈수 없어 화장실이 딸린 대기실을 쓰기도 했다고 전했다.



    박경서는 “보람은 충분히 있었던 것 같다. 모든 분들이 저를 알아보지 못했다.”며 웃었다. 이어 “다시 신인이 된 마음도 들었다. 앞으로 저의 노래를 들려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며 이번 무대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사진=‘복면가왕’캡처



    김진아 기자 newsteam@tvreport.co.kr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