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박보영 “‘오나귀’는 행운의 드라마”
  • 박보영 “‘오나귀’는 행운의 드라마”_이미지
Posted : 2015-08-24 11:42


[OSEN=강서정 기자] 배우 박보영이 ‘오 나의 귀신님’에 대한 애정을 내비쳤다.

박보영은 24일 오전 서울 이태원 한 커피숍에서 진행된 OSEN과의 인터뷰에서 “이 드라마를 한 게 행운이다. 드라마를 오랫동안 안했고 부담감도 있었고 두려움도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드라마 힘들다는 얘기도 하고 아무래도 영화랑은 다르게 대본이 중간 중간 나와서 체력적으로 힘들다고 해서 겁도 먹었다. 막상 촬영 하니까 분위기가 너무 좋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보영은 지난 22일 종영한 tvN 금토드라마 ‘오 나의 귀신님’에서 음탕한 처녀귀신 신순애(김슬기 분)에게 빙의된 주방보조 나봉선 역을 맡아 귀여운 애교와 능청스러운 연기로 큰 사랑을 받으며 신(新) 로코퀸으로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