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파랑새의 집’ 채수빈 앞 팬티바람 이상엽 “혼쭐”
    • ‘파랑새의 집’ 채수빈 앞 팬티바람 이상엽 “혼쭐”_이미지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이상엽과 채수빈이 ‘못 볼 꼴’을 보인 사이로 발전했다.



    29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파랑새의 집’ 12회에서는 은수(채수빈) 앞에 속옷차림으로 나섰다 혼쭐이 나는 현도(이상엽)의 모습이 그려졌다.



    지난 해 만취해 지완의 집에 신세를 졌던 현도가 이른 아침 몽롱한 채로 은수의 방을 찾았다. 은수가 속옷차림이었다면 현도는 속옷에 추레한 몰골. 당황한 은수는 비명을 내질렀고 현도는 방 밖으로 내달리다 가족들에게 잡혔다. 그 결과 선희(최명길)의 프라이팬 세례에 잠시 정신을 잃었다. 뒤늦게 달려 나온 은수가 “이 사람 오빠 친구야”라고 외쳤다.



    정신을 차린 현도는 “저 지완이 동생이고 누가월드 입사 동기입니다”라고 정식으로 인사를 했다. 그러나 태수(천호진)의 아들임을 밝히려는 순간 진이의 분노가 터졌다. 과거 현도로 인해 지완이 누명을 썼던 일을 입에 올린 것. 결국 현도는 자신의 정체에 대해 입을 다물었다.



    이어 은수의 가족들에게 잘 보이려 노력하나 태수의 의도치 않은 방해로 곤욕을 치르는 현도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KBS2 ‘파랑새의 집’ 화면 캡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