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전설의마녀' 하석진, 한지혜 노상방뇨녀로 오해 "아무리 급해도.."
  • '전설의마녀' 하석진, 한지혜 노상방뇨녀로 오해 "아무리 급해도.."_이미지
Posted : 2014-11-01 22:33



[TV리포트=김문정 기자] '전설의 마녀' 하석진이 한지혜를 노상방뇨녀로 오해했다.
1일 방송된 MBC '전설의 마녀' (구현숙 극본, 주성우 연출) 3회에서는 수인(한지혜 분)이 계단에서 넘어져 스타킹 올이 나가자 당황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난감해하던 수인은 주위를 살펴본 뒤 스타킹을 벗으려 했다. 이때 우석(하석진 분)이 나타났다. 수인은 우석이 나타나자 깜짝 놀랐고, 계단 구석으로 가 쭈그리고 앉았다.
그러자 우석은 "공공장소에서 이러시면 어떻게 합니까? 아무리 급하셔도 그렇죠. 여기가 어디라고. 문만 열면 화장실인데 여기서 뭡니까?"라고 소리쳤다.
수인은 "그런 거 아니라고요"라고 말한 뒤 바로 사라졌다. 우석은 "잊을만하면 번번이 나타나서 눈에 거슬리네"라며 중얼거렸다.
이어 우석은 계단 구석에 남겨진 스타킹을 들곤 의아해 했고, 여사원들이 나와 "아저씨 뭐예요. 변탠가 봐"라고 외치자 당황하며 스타킹을 내던져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전설의 마녀'는 저마다 억울하고 아픈 사연을 갖고 교도소에 수감된 네 여자가 '공공의 적'인 신화그룹을 상대로 통쾌한 복수를 하는 이야기로 매주 토, 일 밤 10시에 방송 된다.
김문정 기자 dangdang@tvreport.co.kr / 사진= '전설의 마녀' 화면 캡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