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서프라이즈' 지노 바탈리, 유대인 위해 80만km 달린 사연
    • '서프라이즈' 지노 바탈리, 유대인 위해 80만km 달린 사연_이미지

    '서프라이즈' 지노 바탈리, 유대인 위해 80만km 달린 사연



    [TV리포트=김가영 기자] 사이클 선수 지노 바탈리는 목숨을 건 용감한 행동으로 800명에 달하는 유대인의 목숨을 살렸다.



    11일 방송된 MBC '서프라이즈'에서는 수많은 유대인을 살린 사이클 선수 지노 바탈리의 일화가 소개됐다. 2차 세계대전 당시, 유대인 스타인 버그는 지노 바탈리가 가난했던 시절 사이클 선수로서 꿈을 잃지 않게 물심양면으로 도와줬다.



    당시 독일의 탄압을 피해 숨은 유대인들 6만여명은 끌려갈 지 모르는 두려움에 떨었다. 결국 스타인버그는 독일군에게 끌려갔고 지노 바탈리는 그 모습을 지켜볼 수밖에 없어 눈물을 흘렸다.



    이때 독일에서 발급한 유대인의 여권에는 유대인을 의미하는 붉은색 도장 J가 찍혀있었고 유대인은 이주할 수 없었다.이때 지노 바탈리는 유대인들을 중립국으로 탈출시킬 계획을 세웠다.



    지노바탈리는 위조 여권을 만드는데 필요한 사진과 문서를 자전거 안장 안에 숨겨 여권 발급을 꾀했다. 지노 바탈리는 대회 연습을 핑계로 독일군의 검문을 피할 수 있었고 무사히 유대인들에게 여권을 전할 수 있었다.



    유대인 가족들은 지노 바탈리를 통해 스위스로 탈출할 수 있었다. 지노 바탈리가 탈출시킨 유대인들은 무려 800명에 달했다. 하지만 당시 지노 바탈리의 용감한 행동은 세상에 알려지지 않았다.



    이후 2012년 지노 바탈리가 유대인들의 목숨을 살리기 위해 자전거로 달린 거리가 80만km에 달한다는 것이 밝혀지고 지노 바탈리는 이탈리아의 쉰들러라 칭해졌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 사진=MBC '서프라이즈' 화면 캡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