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쉐라톤 워커힐, 케이터링 업체 선정
    •  쉐라톤 워커힐, 케이터링 업체 선정_이미지


    [OSEN=강필주 기자] 워커힐이 아시아 최초로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국제적인 골프대회 '2015 프레지던츠컵'을 찾는 전세계 각계 최고위층 인사들과 6만 명 이상의 갤러리들을 위한 식음료 서비스에 나선다.

    워커힐은 6일부터 11일까지 엿새 동안 인천시 송도 잭니클라우스 골프클럽에서 펼쳐지는 2015 프레지던츠컵 대회의 공식 케이터링 업체로 선정돼 대회 기간 동안 조식부터 오찬, 스낵메뉴를 전담 운영한다.

    PGA 주관으로 열리는 프레지던츠컵이 전통과 관록을 지닌 행사인 만큼 케이터링 업체 선정을 위한 경쟁입찰에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호텔 및 외식 서비스 기업 수십 곳이 참여했으며, 반 세기 넘는 전통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핵안보 회의를 비롯한 다수의 국제적인 행사를 성공적으로 치른 워커힐의 역량을 주최측이 높게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케이터링 메뉴 선정 또한 세심한 과정을 거쳤으며, 특히 27개의 공식 후원사가 초청하는 VIP 대상 메뉴의 경우 수 차례의 품평회 진행을 통해 최고급 메뉴를 확정했다.

    워커힐은 대회 기간 중 각계 최고위층 인사를 비롯한 VIP들을 위해 총 1만 2천명 분 이상의 와인과 케이터링을 선보일 예정이다.

    세계적인 이번 대회의 특성을 감안해 양식을 메인으로 한 뷔페식을 제공하며, 일부 부스에서는 국가별 대표 음식과 한식, 일식, 중식, 이태리식 메뉴를 추가적으로 구성해 총 27개 부스를 통해 다채로운 음식을 서비스한다.

    현장에서 서비스되는 모든 메뉴는 식재료 선정에서부터 조리에 이르기까지 워커힐 조리장들의 섬세한 손길 아래 이뤄지며, 조리 인력 100여 명, 현장 서비스 인력 300여명 등 대규모 인원이 투입돼 워커힐이 자랑하는 맛과 서비스를 전세계 VIP들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일일 1만 5천명 규모의 일반 갤러리들이 이용하는 부스의 경우, 워커힐 외부 사업을 담당하는 CS사업부에서 케이터링 서비스와 함께 정식, 스낵, 안주류 메뉴를 판매하게 된다.

    이번 대회 케이터링 서비스를 이끄는 배선경 워커힐 호텔총괄은 "국빈 만찬과 다수의 국제 행사 및 다양한 외부사업으로 쌓은 워커힐만의 노하우를 살린 섬세한 맛과 서비스를 통해 감동을 전할 계획"이라며 "지난해 여수에서 열린 1만 5천 명 규모의 중국 인센티브 관광 케이터링에 이어 이번 행사를 통해 한국의 조리와 외식 산업에 대한 인식 수준을 한층 더 높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워커힐은 코스카, SKY72 바다/하늘, 인천그랜드 등 7개 골프장 클럽하우스와 BMW 드라이빙센터 레스토랑, 광화문에 위치한 파로그랜드 등에서 외부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letmeout@osen.co.kr
    [사진]워커힐은 6일부터 11일까지 엿새 동안 인천시 송도 잭니클라우스 골프클럽에서 펼쳐지는 세계적인 골프 축제 '2015 프레지던츠컵' 대회의 공식 케이터링 업체로 선정돼 조식부터 오찬, 스낵메뉴를 전담 운영한다. 사진은 잭니클라우스 골프클럽 부스 세팅 현장 모습. / 쉐라톤 워커힐 제공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