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염기훈, '경찰청 사태'에 "유예기간만 유지해달라"
  •  염기훈, '경찰청 사태'에 "유예기간만 유지해달라"_이미지
Posted : 2018-10-12 17:51
[인터풋볼=서울월드컵경기장] 김병학 기자= 축구 스타들이 경찰청의 축구단 해체 수순에 반대 목소리를 냈다.

김병지, 최진철, 송종국, 현영민, 박건하, 최진철 등 유명 축구 선수들은 12일 오후 5시 30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아산무궁화 축구단 선수수급 중단 사태 관련 성명서를 발표했다. 경찰축구단 출신 현역 선수인 염기훈, 김은선, 신형민, 정혁, 최보경 등도 함께 목소리에 힘을 보탰다.

유예기간을 지켜달라는 게 주된 골자다. 이날 '경찰청 사태' 기자회견에 참석한 염기훈은 "경찰청의 도움을 받았던 덕분에 저 또한 축구선수 생활을 계속 유지할 수 있었다. 갑작스러운 해체 수순에 마음이 많이 아프다"고 말했다.

이어 "국가 결정에 절대 반대하는게 아니다. 유예기간을 유지해 선수들과 축구계가 입을 피해를 최소화 해주길 바란다"며 "지금 입대한 선수들과 앞으로 입대할 선수들, 그리고 많은 팬들에게도 많은 지지를 부탁드린다. 아산에 힘이 될 수 있길 바란다"고 마무리했다.

앞서, 경찰청은 정부의 '2023년까지 의무경찰(의경) 폐지' 방침에 따라 순차적으로 유예기간을 가지고 프로야구와 프로축구 스포츠단을 없애기로 했다. 하지만 최근 특혜 논란이 불거지면서 올해부터 신규 선수를 더 이상 선발하지 않고, 내년부터는 체육단 운영에서도 아예 손을 떼기로 했다.

아산 무궁화는 더 이상 신규 선수를 받지 않으면 새 시즌이 시작되는 내년 3월에는 선수 14명만 남는다. 그럼 K리그 선수규정 제4조 제1항 '클럽별 등록선수 수는 최소 20명'에 따라 리그 참여가 더 이상 불가능해짐에 따라, 자동적으로 해체 수순을 밟게 된다.

사진= 윤경식 기자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