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냉정한 평가' 벤투 감독, "우리가 못한 실수 有, 전반적으로는 만족"(일문일답)
  •  '냉정한 평가' 벤투 감독, "우리가 못한 실수 有, 전반적으로는 만족"(일문일답)_이미지
Posted : 2018-09-11 22:55
[인터풋볼=수원월드컵경기장] 오승종 기자= 칠레와의 일전을 마친 파울루 벤투 감독이 경기가 종료된 후 냉정한 평가를 내렸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칠레와 치른 KEB 하나은행 초청 평가전에서 0-0 무승부를 거뒀다. 칠레는 국제축구연맹(FIFA) 공식 랭킹에서 12위를 기록 중이며, 최근 코파 아메리카를 2연패한 축구 강국이다.

벤투 감독은 칠레전이 종료된 후 기자회견을 통해 "오늘 경기는 예상대로 어려웠다. 칠레는 우수한 선수와 경험 많은 선수들로 무장한 팀이었다. 그러나 우리는 대등하게 싸웠다. 승리가 좋은 결과지만, 좋은 찬스들도 많았기 때문에 만족한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벤투 감독은 "워낙 강한 상대를 만났기 때문에 경기 중에 일부 상황에서는 어려움이 발생할 것이라고 생각했다. 전반전에는 결정적인 기회를 헌납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후반전에는 마지막 장면을 포함해 두 번 정도 기회를 내줬다. 상대가 잘했다기보다는 우리가 못했기 때문이었다. 그래도 전반적으로는 괜찮은 경기를 했다"라며 냉정한 평가를 내렸다.

벤투 감독은 앞으로의 선수 선발에 대해서는 "처음에는 도움을 받고 선발한 명단이었다. 이후 명단에 대해서는 내가 마지막 결정권을 갖게 될 것이다. 기준에 대해서는 우선 당연히 기술이 있어야 한다. 앞으로 다양한 부분들을 면밀히 검토한 후 선수들을 선발할 것"이라며 신중함을 보였다.

[벤투 감독 일문일답]

- 경기를 마친 소감은?

오늘 경기는 예상대로 어려웠다. 칠레는 우수한 선수와 경험 많은 선수들로 무장한 팀이었다. 그러나 우리는 대등하게 싸웠다. 승리가 좋은 결과지만, 좋은 찬스들도 많았기 때문에 만족한다.

- 위기가 여러 번 찾아왔는데

워낙 강한 상대를 만났기 때문에 경기 중에 일부 상황에서는 어려움이 발생할 것이라고 생각했다. 전반전에는 결정적인 기회를 헌납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후반전에는 마지막 장면을 포함해 두 번 정도 기회를 내줬다. 상대가 잘했다기보다는 우리가 못했기 때문이었다. 그래도 전반적으로는 괜찮은 경기를 했다.

- A매치 두 경기 마무리

앞으로는 지금 하는 것들 이후의 상황을 분석하겠다. 과거는 이미 지나간 일이다. 일주일 전부터 새로운 과정을 시작했다. 훈련과 두 경기를 치렀는데, 우리의 철학과 원하는 플레이스타일을 실험했다. 팀에는 항상 발전의 여지가 있다. 만족하지 않고 한 달 뒤에도 여기서 발전시킬 수 있는 것이 분명 있을 것이다. 긍정적인 평가를 내릴 수 있는 부분들도 있지만, 1월에 중요한 대회를 앞두고 개선해야할 점들도 상당히 많다고 느꼈다.

- 이번 달에 뛴 선수들이 앞으로도 선수단 구성에 영향을 주게 될 것인지

처음에는 도움을 받고 선발한 명단이었다. 이후 명단에 대해서는 내가 마지막 결정권을 갖게 될 것이다. 기준에 대해서는 우선 당연히 기술이 있어야 한다. 앞으로 다양한 부분들을 면밀히 검토한 후 선수들을 선발할 것.

- 공격적인 스타일을 들고 나왔는데

이런 스타일이 나온 것은 선수들의 능력에 자신감이 있었기 때문에 이와 같은 운영을 요구했다. 이 스타일을 계속 유지할지에 대한 문제에는 100% 이대로 갈 것이라고 확신한다. 후반에는 전략을 전반과는 조금 다르게 수정한 부분들이 있었다. 상대방의 압박 때문이었다. 물론 큰 틀은 유지했다.

- 이승우가 전광판에 잡힐 때 인기가 많았지만 기용은 하지 않았는데

특별한 이유는 없었다. 마지막 교체 상황에서 이용이 몸에 불편함을 호소했고 그래서 이용을 교체했다.

사진= 윤경식 기자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