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칠레의 '월드클래스' 비달, 한국전에서도 빛났던 존재감
  •  칠레의 '월드클래스' 비달, 한국전에서도 빛났던 존재감_이미지
Posted : 2018-09-11 21:56
[인터풋볼=수원월드컵경기장] 오승종 기자= 칠레의 간판 미드필더 아르투로 비달이 한국과의 평가전에서 클래스를 입증했다.

칠레는 11일 오후 8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한국과 치른 KEB 하나은행 초청 평가전에서 0-0 무승부를 거뒀다. 칠레는 국제축구연맹(FIFA) 공식 랭킹에서 12위를 기록 중이며, 최근 코파 아메리카를 2연패한 축구 강국이다.

이날 비달은 선발로 그라운드를 밟았다. 칠레는 아리아스, 알보르노즈, 이슬라, 리치노브스키, 마리판, 아랑기스, 메델, 발데스, 비달, 루비오, 사갈이 선발로 출전했다.

비달의 존재감은 명불허전이었다. 비달은 시종일관 노련한 플레이로 관중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전반 6분에는 날카로운 터치로 자신에게 온 공을 잡아내며 장내를 술렁이게 만들었다.

비달은 세트피스 상황에서 선수들에게 지시를 내리는 등 피치 위 리더의 모습도 보여줬다. 비달은 왕성한 활동량으로 한국 중원을 괴롭혔고, 화려하지는 않지만 정교한 드리블로 수차례 압박을 벗겨내는 등 월드클래스 미드필더의 기량을 뽐냈다.

비달은 과감한 슈팅으로 한국의 골문을 위협하기도 했다. 비달은 후반 13분 페널티 박스 근처에서 강력한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다. 비달의 슈팅은 뒷 그물을 때리며 한국 수비진들의 간담을 서늘케 했다.

다만 비달은 후반 18분 결정적인 득점 찬스에서 공을 하늘로 보내는 실수도 보여줬다. 비달은 후반 29분 페드로 에르난데스와 교체돼 그라운드에서 나왔다.

사진= 윤경식 기자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