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칠레전 예매권 매진, 현장 판매수량 200장만 남아
  • 칠레전 예매권 매진, 현장 판매수량 200장만 남아_이미지
Posted : 2018-09-10 16:47
[인터풋볼] 유지선 기자= KFA는 11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칠레전 예매석이 매진되었다고 10일 밝혔다.

10일 오후 4시 기준으로 시야 방해로 판매하지 않는 좌석을 제외한 유효좌석 총 40,760석 중 당일 판매분 200석을 제외하고 모두 판매됐다.

당일 현장 판매 수량 200장은 오후 2시부터 수원월드컵경기장 서측 매표소에서 판매할 예정이다. 당일 현장에서 판매할 때 수량은 1인 2매로 제한된다.

한편, KFA는 경기 입장을 원활히 하기 위해 경기 당일만 운영하던 예매교환처를 10일 오후 4시부터 8시까지 확대 운영한다. 당일 혼잡을 피해 입장권을 먼저 수령하고 싶은 분들은 하루 일찍 경기장을 방문해 티켓을 수령할 수 있다.

송기룡 홍보마케팅실장은 "대표팀에 대한 많은 축구팬들의 관심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관중이 몰리면 입장하는데 1시간 넘게 걸릴 수 있다. 자칫 킥오프 직전에 도착하면 전반전을 못보는 최악의 상황도 겪을 수 있다. 오후 5시 30분부터 입장이 가능하니 예매하신 분들은 경기장에 일찍 나오길 바라며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