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벤투 감독의 기준, "대표팀에 필요한 선수라면 뽑겠다"
  •  벤투 감독의 기준, "대표팀에 필요한 선수라면 뽑겠다"_이미지
Posted : 2018-09-06 17:43
[인터풋볼=고양] 정지훈 기자= 데뷔전을 앞둔 한국 대표팀의 벤투 감독이 선수 선발 기준을 다시 한 번 명확하게 했다. 물론 가장 중요한 것은 선수의 경기력이겠지만 소속팀에서 뛰지 못하더라도 대표팀이 필요로 하는 선수라면 선발할 수 있다고 명확하게 말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 대표팀은 7일 오후 8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코스타리카와 KEB 하나은행 초청 축구 국가대표팀 친선경기를 치른다. 경기를 앞둔 한국 대표팀은 6일 오후 5시 30분 공식 기자회견을 열고 코스타리카전 출사표를 던졌다.

벤투 감독에게는 매우 중요한 경기다. 지난 8월 한국 대표팀의 지휘봉을 잡은 벤투 감독은 이번 9월 A매치 2연전에서 코스타리카, 칠레를 상대하고, 데뷔전을 치른다. 특히 한국 축구는 최근 2018 러시아 월드컵 독일 격파, 2018 아시안게임 금메달 등 좋은 분위기를 이어가고 있고, 벤투 감독을 향한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데뷔전을 앞둔 벤투 감독은 "특별한 감정보다는 기쁜 마음으로 데뷔전을 준비하고 있다. 긍정적인 느낌도 있다. 긴 시간은 아니지만 5번 정도 훈련을 진행했고, 훈련을 한 것들을 내일 경기에서 보여주고 싶다. 내일 경기에서는 최선을 다할 것이고, 긍정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 특히 경기를 지배하고, 점유하는 것을 좋은 상대로도 보여줄 수 있는지가 중요하다. 짧은 기간이지만 우리의 철학을 주입했고, 이것이 경기에서 나올 수 있는지 확인하고 싶다"며 소감을 밝혔다.

벤투 감독은 선수 선발 기준을 명확하게 정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선수들의 기술과 경기력이겠지만 소속팀에서 출전하지 못하더라도 대표팀에 필요한 선수라면 뽑겠다는 의지를 전했다.

이에 대해 벤투 감독은 "질문을 받기에 앞서 한 가지 명확하게 이야기를 하고 싶은 것이 있다. 제가 부임 기자회견 당시 했던 말 중에 잘못 전달된 말이 있다. 선수 선발 기준에 대해 다시 한 번 말씀드리고 싶다. 선수의 능력, 기술, 경기력 그리고 대표팀이 필요로 하는 선수여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벤투 감독은 "확실하게 말씀드리고 싶은 것이 있다. 선수가 소속팀에서 희망하는 것보다 출전하지 못하더라도 대표팀이 필요하다면 선발할 수 있다는 것이다. 제가 과거에 소속팀에서 활약이 부족한 선수들을 제외할 것이라 말한 적은 없고, 앞으로도 마찬가지다"며 명확한 기준을 세웠다.

사진=윤경식 기자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