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김학범 감독, "혼신의 힘 다해 이뤄낸 金...여기서 끝 아니다" (일문일답)
  •  김학범 감독, "혼신의 힘 다해 이뤄낸 金...여기서 끝 아니다" (일문일답)_이미지
Posted : 2018-09-03 09:27
[인터풋볼=인천공항] 유지선 기자= 2018 아시안게임 정상에 오르며 사상 첫 2연패를 달성하고 돌아온 김학범 감독이 혼신의 힘을 다해 이뤄낸 결과였다면서 여기서 끝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대표팀은 지난 1일(한국시간) 인도네시아 보고르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결승전에서 일본을 2-1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로써 한국은 통산 5회로 최다 우승(공동 우승 2회)을 기록했고, 사상 첫 아시안게임 2연패를 달성하는 겹경사를 맞았다. 목표 달성에 성공한 아시안게임 대표팀은 3일 오전 8시 인천공항 2터미널을 통해 귀국했고, 곧바로 해단식 및 간단한 인터뷰를 가졌다.

김학범 감독은 공항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우승하니 참 좋다. 선수들이 열심히 뛰어준 덕분에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었다. 많은 응원을 보내주신 축구 팬들에게도 감사하다. 어제는 그냥 차분하게 하루를 보냈다"라며 대회를 마치고 돌아온 소감을 밝혔다.

[김학범 감독과의 일문일답]

- 대회를 마친 소감

우승하니 참 좋다. 선수들이 열심히 뛰어준 덕분에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었다. 많은 응원을 보내주신 축구 팬들에게도 감사하다. 어제는 그냥 차분하게 하루를 보냈다.

- 가장 힘들었던 경기

우즈벡과의 8강전이 가장 힘들었다. 우승을 결정짓기 위해 가장 중요한 승부이기도 했고, 굉장히 어려운 경기였다.

- 일본과의 결승에서 연장 돌입 전 선수들에게 해준 말은?

특별한 이야기는 하지 않았다. 그냥 일장기가 태극기 위에 올라가는 일은 없도록 하자고 했다. 다른 나라는 몰라도 일장기가 태극기 위에 올라가는 것만큼은 볼 수 없다고 했다.

- 축구 인기가 높아졌다.

선수들이 혼신의 힘을 다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러나 여기서 끝나는 것이 아니다. K리그도 이어지고, 선수들도 각 소속팀에서 좋은 경기를 펼쳐서 붐이 되고 지금의 좋은 분위기를 이어가야 한다.

- 초반에는 비난도 받는데?

불신이 팽배해있었고, 그런 부분은 가슴이 아팠다. 그러나 마음속에서는 정면 돌파해 해결하자는 마음뿐이었다. 팀이 하나로 된 덕분에 좋은 결과를 가져온 것 같다.

- 와일드 카드

조현우, 손흥민, 황의조 세 선수가 와일드카드로 활약해줬다. 이번 대회만큼 와일드카드 선수들이 활약한 대회가 있었나 싶다. 세 선수 모두 절실했고, 선배로서 팀을 잘 이끌어나갔다. 지켜보면서 안타까운 점들도 많았다. 3명이 제몫 이상을 해줬는데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다.

- 베트남과의 4강전 이후 박항서 감독과 대화를 나눴는지?

이야기를 나눴다. 베트남에서 한국의 명성을 높이고 있는데, 베트남과의 경기는 한국 팀과 경기를 하는 것 같더라.

사진= 윤경식 기자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