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한일전 2도움' 손흥민은 그렇게 '리더'가 되어간다
  •  '한일전 2도움' 손흥민은 그렇게 '리더'가 되어간다_이미지
Posted : 2018-09-02 13:26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총 1골 5도움. 김학범호의 '에이스' 손흥민의 2018 아시안게임 공격 포인트 기록이다. 개인 기록만 놓고 보면 '월드클래스'의 품격에 어울리지 않는다는 말이 나올 수 있지만 손흥민은 대회 내내 자신을 희생하며 동생들을 이끌었다. 손흥민은 그렇게 리더가 되어가고 있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대표팀은 1일 오후 8시 30분(한국시간)인도네시아 보고르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과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결승전에서 이승우, 황희찬의 극적인 득점포에 힘입어 2-1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통산 5회로 최다 우승(공동 우승 2회)을 기록했고, 사상 첫 아시안게임 2연패를 달성하는 겹경사를 맞았다. 또한, 손흥민, 황의조, 조현우, 이승우, 황희찬 등 한국 축구를 책임지는 선수들이 대거 군 면제 혜택을 받으면서 더 높은 곳을 바라볼 수 있게 됐다.

이번 한일전 최고의 스타는 이승우였다. 연령별 대표를 거치면서 유독 일본에 강했던 이승우는 후반 교체 투입과 함께 번뜩이는 재치와 돌파로 한국 공격의 활로를 열었다. 결국 해결사도 이승우였다. 연장 전반 3분 손흥민의 드리블 돌파 과정에서 문전에 있던 이승우가 정교한 슈팅으로 연결했고, 이것이 일본의 골망을 흔들었다.

역시 이승우는 스타였다. 이승우는 득점 후 광고판 위로 올라가 통쾌한 세리머니를 펼쳤고, 일본 선수들은 순식간에 얼어붙었다. 여기에 이승우가 올라간 광고판이 일본 자동차 회사라는 점에서 많은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두 번째 골은 황희찬이 만들었다. 연장 전반 11분 손흥민이 반대로 침투하는 황희찬을 보고 정확한 크로스를 올려줬고, 이것을 황희찬이 러닝 점프에 이은 헤더로 골망을 갈랐다. 결과적으로 이 골이 결승골이 됐고, 숙명의 라이벌 일본을 제압하며 금메달을 획득했다.

여기서 놓쳐서 안 될 선수가 있다. 바로 대표팀의 캡틴 손흥민이다. 손흥민은 이번 대회 내내 자신을 희생하며 주연이 되기보다 조연을 자처했고, 최전방 공격수 황의조가 돋보이는 순간에 결정적인 도움을 기록하며 대표팀을 묵묵하게 이끌었다. 여기에 파이팅 넘치는 플레이와 악착같은 수비 전환을 통해 그동안 손흥민에게서 볼 수 없었던 플레이를 펼쳤다.

'스타' 손흥민이 아닌 '캡틴' 손흥민이었다. 일본전에서도 자신을 희생하며 많은 활동량을 가져갔던 손흥민은 2도움까지 기록하며 특급 도우미로 등극했다. 여기에 손흥민은 후배들을 격려하며 금메달까지 획득했고, 대표팀 커리어 처음으로 정상의 기쁨을 맛봤다.

이번 대회 손흥민이 기록한 공격 포인트는 6개. 득점이 한 골 밖에 없었다는 점에서 아쉬움이 남을 수도 있지만 꼭 득점이 필요했던 키르기스스탄전에서 득점포가 나왔고, 이후에는 철저하게 자신을 낮추며 동료들의 골에 도움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그렇게 한국 축구의 리더가 되어갔다.

사진=대한축구협회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