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투톱' 황희찬, "김신욱과 투톱 첫 경험, 앞으로 발전하겠다"
  •  '투톱' 황희찬, "김신욱과 투톱 첫 경험, 앞으로 발전하겠다"_이미지
Posted : 2018-06-08 00:17
[인터풋볼=인스부르크(오스트리아)] 이명수 기자= 황희찬(22, 레드불 잘츠부르크)이 앞으로의 발전을 다짐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7일 밤 21시 10분(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인스부르크에 위치한 티볼리 스타디온 티롤에서 열린 피파랭킹 59위 볼리비아와 평가전서 0-0으로 무승부를 거뒀다.

경기 전 발표된 선발 명단에서 황희찬은 김신욱과 짝을 이뤄 선발로 출전했다. 모두를 의아하게 한 결정이었다. 이에 신태용 감독은 김신욱의 선발 이유에 대해 "트릭이다"고 말했다.

하지만 황희찬은 빛났다. 황희찬은 특유의 저돌적인 플레이로 볼리비아의 수비를 흔들었고, 위협적인 장면을 수차례 만들며 월드컵에서의 활약을 기대케했다.

경기 후 믹스트존에서 만난 황희찬은 "(김)신욱이 형과는 3년 동안 대표팀하면서 오늘 처음으로 호흡을 맞췄다. 신욱이 형과 수비에 대해 이야기를 많이 했고 수비적인 부분에 초점을 맞췄다"고 말했다.

이어 황희찬은 "여러 찬스를 만들 수 있었지만, 마무리에서 좋은 패스를 주지 못했다. 좀 더 발전해야 한다"면서 "마무리를 잘 할 수 있게 준비하겠다"고 다짐했다.

# 황희찬 일문일답

- 많이 뛰는 모습이었는데 몸은 괜찮은지?

체력훈련을 많이 하고 있다. 오늘 경기에서 몸이 무거웠다. 일단 스웨덴 전에 맞춰 몸을 만들고 있다.

- 오늘 경기 평가

전체적으로 수비에 중점을 많이 뒀다. 공격수로서 공격적인 부분도 많이 준비했지만, 오늘 경기서 아쉬운 모습을 남겼다. 앞으로 잘 준비하겠다.

- 마무리가 아쉬울텐데?

여러 찬스를 만들 수 있었지만, 마무리에서 좋은 패스를 주지 못했다. 좀 더 발전해야 한다.

- 손흥민이 왼쪽에서 뛸 때 어떤 느낌인지?

(손)흥민이 형은 사이드와 중앙에 나설 수 있다. 오늘은 사이드로 출전해 역습에서 좋은 모습 보여줬다. 그 상황에서 우리가 마무리를 잘 할 수 있게 준비하겠다.

- 김신욱과 투톱 호흡은?

3년 동안 대표팀하면서 오늘 처음으로 호흡을 맞췄다. 수비적인 부분에 초점을 맞췄다.

사진 = 대한축구협회, 이명수 기자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