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데얀 드디어 터졌다! 수원, 상하이 원정서 2-0 완승...가시마 맹추격
  •  데얀 드디어 터졌다! 수원, 상하이 원정서 2-0 완승...가시마 맹추격_이미지
Posted : 2018-03-13 22:46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드디어 데얀이 터졌다. 데얀이 터진 수원이 상하이 원정에서 승리를 따내며 조 2위를 유지했고, 선두 가시마 앤틀러스(승점 8)를 추격했다.

수원 삼성은 13일 오후 9시 중국 상하이 홍커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H조 4차전 상하이 선화 원정에서 데얀의 결승골에 힘입어 2-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수원은 2승 1무 1패 승점 7점으로 H조 2위를 유지했다.

[전반전] 데얀-염기훈-임상협 출격...찬스 살리지 못한 수원

수원이 총력전을 펼쳤다. 3-4-3 포메이션을 사용한 수원은 염기훈, 데얀, 임상협이 스리톱을 구성했고, 미드필드진에는 이기제, 김은선, 김종우, 장호익이 구축했다. 스리백에는 구자룡, 조성진, 이종성이 배치됐고, 골문은 노동건이 지켰다. 홈팀 상하이도 마르틴스, 모레노, 구아린, 왕윤 등 주축 선수들을 모두 투입했다.

전체적인 주도권은 수원이 잡았다. 수원은 전반에만 60%이상의 볼 점유율을 기록하며 경기를 주도했고, 데얀, 염기훈, 임상협을 중심으로 찬스를 만드는데 집중했다. 수원은 전반 25분 중원에서 패스를 받은 김종우가 날카로운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상하이가 반격했다. 전반 25분 마르틴스가 찬스를 잡았지만 득점에는 실패했다. 이후 수원은 전반 27분 김은선, 전반 40분 임상협이 슈팅을 시도했지만 득점으로는 연결되지 않았다. 결국 전반은 0-0으로 마무리됐다.

[후반전] 드디어 터진 데얀, 수원의 귀중한 승리

상하이가 후반 시작과 함께 장 루를 투입하며 변화를 줬고, 후반 1분 구아린이 슈팅 찬스를 잡았지만 막혔다. 결국 수원이 선제골을 기록했다. 후반 5분 왼쪽 측면 김종우의 크로스를 문전에 있던 데얀이 날카로운 논스톱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다급해진 상하이는 후반 11분 마오 치안칭을 투입했고, 수원은 후반 19분 최성근을 투입했다. 수원이 찬스를 만들었다. 후반 21분 교체 투입된 최성근이 슈팅을 시도했지만 득점에는 실패했다. 이후 상하이는 몇 차례 찬스를 잡았지만 살리지 못했다.

상하이가 후반 27분 리 윤퀴를 투입하며 마지막 교체 카드까지 사용했다. 상하이가 찬스를 잡았다. 후반 38분 구아린이 감각적인 라보나킥으로 패스를 연결했고, 이것을 마르틴스가 쇄도했지만 득점으로 연결되지는 않았다. 이후 수원은 후반 40분 바그닝요를 투입하며 공격을 강화했다. 결국 수원이 쐐기골을 기록했다. 후반 43분 데얀의 패스를 바그닝요가 내줬고, 이것을 최성근이 마무리했다. 승자는 수원이었다.

[경기결과]

상하이 선화 (0):

수원 삼성 (2): 데얀(후반 5분), 최성근(후반 43분)

사진=윤경식 기자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