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전북 현대, 서울전 예매 앞당겨 시작
    • 전북 현대, 서울전 예매 앞당겨 시작_이미지
    [인터풋볼] 박주성 기자= 전북현대모터스축구단(단장 백승권)이 FC서울과의 티켓 예매를 앞당겨 시작한다.

    전북현대는 오는 4월 2일 전주종합경기장에서 치러지는 FC서울과의 홈 경기 티켓 예매를 21일(화) 12시부터 경기당일 11시까지 인터파크를 통해 실시한다.

    평소 홈 경기 일주전에 예매를 시작했던 전북현대는 전주종합경기장의 규모가 작아 당일 입장 관중들의 혼잡을 최대한 줄이기 위해 티켓 예매를 이른 시일에 시작하게 됐다.

    시즌회원권 소지자를 제외한 1만 5천석의 티켓만 판매를 할 수 밖에 없는 전주종합경기장의 좌석수를 감안하면 예매를 통해 조기 매진도 예상되고 있다.

    지난해 아시아 챔피언 전북현대와 K리그 챔피언 FC서울의 맞대결로 축구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끌고 있는 이번 경기는 K리그클래식 초판 판도를 가늠해 볼 수 있는 최고의 흥행카드로 주목을 받고 있다.

    사진=윤경식 기자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