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박병호,'고척스카이돔 1호 홈런 기대했지만'
  • 박병호,'고척스카이돔 1호 홈런 기대했지만'_이미지
Posted : 2015-11-04 20:06


[OSEN=고척, 이대선 기자] 4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2015 서울 슈퍼시리즈' 대한민국과 쿠바의 1차전이 열렸다.

5회말 무사 2루에서 대한민국 박병호가 플라이를 치고 있다.

대한민국 야구 국가대표팀은 오는 8일 개최되는 ‘2015 프리미어 12’ 참가에 앞서 11월 4일과 5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아마야구 최강 쿠바 국가대표팀과 2008년 이후 7년 만에 리턴매치를 갖는다.

‘2015 서울 슈퍼시리즈 : 대한민국 국가대표팀 vs 쿠바 국가대표팀’으로 명명된 이번 경기는 KBO가 주관하고 서울시가 후원하며 WBSC(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에 의해 공인된 경기로, 김인식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의 마지막 전력 담금질을 위해 KBO가 쿠바에 제안하여 전격 성사되었다.

쿠바 야구 대표팀은 올림픽에서 야구가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부터 2008년베이징 올림픽까지 5차례 모두 결승에 진출했던(금3·은2) 아마야구 세계 최강팀으로, 이번 프리미어 12 대회의 강력한 우승후보 중 하나이다.

우리 대표팀이 쿠바를 초청해 국내에서 경기를 치르는 것은 이번이 두 번째이다. 대표팀은 지난 2008년 베이징 올림픽을 앞두고 국내에 전지훈련 캠프를 차린 쿠바 대표팀과 잠실야구장에서 두 차례 평가전(1차전 2-6 패, 2차전 15-3 승)을 치른 후, 베이징 올림픽 결승전에서 쿠바 대표팀을 다시 만나 선발 류현진의 호투와 이승엽의 투런 홈런에 힘입어 접전 끝에 3-2 승리를 거두고 극적인 올림픽 금메달을 획득한 바 있다.

한편, 국내 최초의 돔 경기장인 고척스카이돔의 첫 공식 야구경기에 앞서 서울시가 마련한 개장 기념행사가 진행됐으며, 이번 ‘2015 서울 슈퍼시리즈’는 SBS와 SBS SPORTS를 통해서 생중계된다./sunday@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