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우재 예능 야망꾼으로 변신! ’라스’에서 달라진 모습+소감 전달
주우재 예능 야망꾼으로 변신! ’라스’에서 달라진 모습+소감 전달
Posted : 2018-04-05
주우재가 ‘라디오스타’에서 예능 야망꾼의 모습을 제대로 보여줬다.

4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조금 모자라지만 착한 친구들' 특집으로 주우재, 돈스파이크, 슬리피, 로꼬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주우재는 2년 전 ‘라디오스타’에 출연 당시 다른 게스트들의 토크 시간에 불성실한 태도를 보였다는 일부 의견에 해명을 내놓으며 태도 논란의 오해를 풀었다. 특히 2년 전과는 달라진 솔직하고 허심탄회한 토크는 물론 예능감을 마음껏 발산하며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안겼다.

개인기 시간이 오자 주우재는 자신이 ‘모델계의 김학도’라며 작정한 듯한 다양한 모창을 보여줬다. 이승환, 김동률, 이현우, 김장훈 등 다양한 개인기 퍼레이드로 "정말 많이 준비했다"는 MC들의 호평은 물론, 김장훈의 성대모사에 회심의 발차기까지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완벽히 사로잡았다.

주우재 예능 야망꾼으로 변신! ’라스’에서 달라진 모습+소감 전달

주우재는 “오랜만에 하는 라디오스타 출연이라 긴장을 많이 했지만 MC분들과 출연자 분들의 배려로 편하고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재미있게 녹화를 진행할 수 있었다”라며 “앞으로 저의 색다른 모습 많이 보여드릴테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라디오 스타 소감을 전했다.

한편, 주우재는 YG 케이플러스 소속으로 ‘살짝 미쳐도 좋아’, ‘복면가왕’, ‘이론상 완벽한 남자’, ‘갑자기 히어로즈’ 등 다양한 예능 활동을 펼치며, 현재 JTBC2 ‘연애직캠’, KBS joy ‘연애의 참견’ 등에서 MC로 활약하며 열일 행보를 이어오고 있다.

제공=YG 케이플러스 윤선경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