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베일 벗은 한가위 4파전...역사의 재해석 '안시성'vs'명당'
 베일 벗은 한가위 4파전...역사의 재해석 '안시성'vs'명당'
Posted : 2018-09-15 09:03
추석 연휴(9월 22일~26일)를 겨냥한 다양한 작품들이 언론시사회를 통해 베일을 벗었다. 지난 12일 개봉한 영화 '물괴'(감독 허종호)는 이틀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며 선전 중이다. '물괴'의 뒤를 쫓아 '안시성'(감독 김광식) '명당'(감독 박희곤) '협상'(감독 이종석)이 오는 19일 개봉해 추석 관객들의 마음을 뺏을 준비를 끝마쳤다. 네 편 모두 100억 원이 넘는 제작비를 자랑한다. 각기 다른 개성을 지닌 추석 영화들의 강점과 약점을 짚어봤다.

◇ '안시성', 압도적인 전투신(scene)...캐릭터 소비는 아쉬워

'안시성'은 동아시아 전쟁사에서 가장 극적이고 위대한 승리로 전해지는 88일간의 안시성 전투를 그린 초대형 액션 블록버스터다.

작품은 고구려의 승리를 담았다. 그 과정서 펼쳐지는 네 차례의 전투는 영화의 백미다. 오프닝을 여는 주필산 전투를 비롯해 2번의 공성전, 당 군에 결정적 타격을 입히는 토산 전투장면까지 135분 내내 병렬적으로 이어진다. 외피는 전쟁이라는 같은 옷을 입었지만, 그 내피는 다르다. 전투마다 각기 다른 무기와 새로운 전술로 변화를 꾀했다.

경험의 극대화는 '안시성'의 최고 장점이다. 수천 년 전 머나먼 역사는 고프로와 로봇암, 스카이 워커 등 현대 장비를 만나 피부에 와 닿게 구현됐다. 이러한 최첨단 특수 촬영 장비는 때론 위에서, 옆에서 그리고 아래에서 전장의 곳곳을 비춘다. 여기에 강조를 위한 적절한 슬로우 모션과 카메라의 회전을 더해 쾌감을 극대화한다.

조인성이 양만춘을 맡아 극의 중심을 잡는다. 외형부터 연기까지, 기존 장군 하면 떠오르는 이미지와는 확실히 다르다. 소탈한 양만춘을 표현하는 데 성공했다.

다양한 캐릭터가 등장하지만, 압도적인 전장의 이미지에 가려 소비적으로 나왔다가 사라진다. 특히 김설현이 맡은 부대를 이끄는 장수와 정은채가 맡은 고구려 신녀 캐릭터는 서사에 매끄럽게 어우러지지 못한 채 겉돈다.

* 액션의 쾌감을 느끼고 싶다면 추천!

 베일 벗은 한가위 4파전...역사의 재해석 '안시성'vs'명당'

◇ '명당', 현재에도 울림 주는 소재...전개는 아쉬워

'명당'은 조선 후기를 배경으로 땅의 기운을 점쳐 인간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천재 지관 박재상(조승우)과 왕이 될 수 있는 천하명당을 차지하려는 이들의 대립과 욕망을 담는다.

작품은 주피터필름의 '관상' '궁합'에 이은 역학 3부작의 대미를 장식하는 작품으로 제작 기간부터 촬영까지 무려 12년간의 프로젝트다. 소재가 흥미롭다. 풍수지리는 땅의 성격을 파악하며 좋은 터전을 찾는 사상이다. 환경적인 요인을 인간의 길흉화복과 관련짓는다. 이에 따라 집과 도읍 및 묘지를 가려서 잡아야 한다는 세계관이다. 고려와 조선의 도읍지는 풍수지리로 지정했다. 풍수지리를 소재로 했지만 현재에도 남다른 울림을 전달한다.

풍수지리 사상에서 시작된 '명당'은 '운명을 바꿀 수 있는 명당'을 차지하기 위한 인물들의 다툼과 암투로 이어지며 흥미를 더한다. 영화는 실존하는 역사와 허구를 짜임새 있게 묶었다. 실제 흥선대원군이 지관의 조언을 받아 2명의 왕이 나오는 묏자리로 아버지인 남연군의 묘를 이장했다는 역사 기록이 존재한다.

"추석과 가장 어울리는 영화"라는 김성균의 자신감처럼 '명당'은 사극의 묵직한 힘을 보여준다. 탄탄한 스토리는 물론 액션의 묘미와 제목에 걸맞게 대한민국 팔도의 아름다운 전경이 일품이다. 물론 아쉬운 점도 존재한다. '모로 가도 명당에만 가면 된다' 식의 전개는 호불호가 갈릴 수 있다.

* 추석에는 역시 사극이라는 사람이라면 추천!

 베일 벗은 한가위 4파전...역사의 재해석 '안시성'vs'명당'

YTN Star 조현주 기자 (jhjdhe@ytnplus.co.kr)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제공=NEW, 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CJ엔터테인먼트, 롯데엔터테인먼트]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