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조인성이 곧 안시성"…이름값 빛난 승리의 역사(종합)
 "조인성이 곧 안시성"…이름값 빛난 승리의 역사(종합)
Posted : 2018-09-12 18:01
"조인성은 곧 '안시성'이다."

12일 서울 용산구 이촌동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안시성'(감독 김광식) 언론시사회에서 배우 박병은이 영화 속 조인성의 활약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이날 현장에는 김광식 감독을 비롯해 조인성, 남주혁, 박성웅, 배성우, 엄태구, 김설현, 박병은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안시성'은 동아시아 전쟁사에서 가장 극적이고 위대한 승리로 전해지는 88일간의 안시성 전투를 소재로 한 작품이다. 천하를 손에 넣으려는 당 황제 이세민에 맞서 고구려를 지킨 양만춘과 안시성 성민들의 사투가 스크린에 펼쳐진다. '내 깡패 같은 애인', '찌라시: 위험한 소문'의 김광식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영화는 한국 액션 블록버스터에서 좀처럼 주목받지 못했던 고구려 역사를 영화의 주요 배경으로 한다. 김광식 감독은 "사료에 '안시성 전투'에 대한 내용이 많지 않다. 안시성 전투는 고대 전투 중 유일하게 공성전에 집중할 수 있는 전투라고 생각했다. 성을 둘러싸고 성을 지키고 빼앗으려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영화에 녹여냈다"고 설명했다.

 "조인성이 곧 안시성"…이름값 빛난 승리의 역사(종합)

'안시성'은 추석 시즌 빅4 중 가장 대규모의 제작비가 투입돼 화제를 모았다. 총 100회차에 걸친 촬영, 제작비로는 180억이 쓰였다. 그만큼 스크린에 구현된 화려하고 압도적인 전투 장면은 '안시성'의 관전 포인트.

연출을 맡은 김광식 감독은 "'고구려 장수 양만춘이 당황제 이세민에 맞서 싸웠다'는 역사 속 짧은 기록에 요모조모 장치를 더했다. 특히 성을 두고 지키려는 자와 빼앗으려는 자가 대립하는 공성전은 역사 속에 구체적으로 나오지 않는다. 삼국시대부터 고려, 조선, 전세계의 공성전을 연구하며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연출에 중점을 둔 부분을 설명하며 "영화를 볼때 마치 관객이 마치 체험하듯 관람했으면 했다. 고프로를 비롯한 장비를 사용해 생생함을 더했다"고 짚었다.

양만춘 역을 맡은 배우 조인성 역시 "고생한 만큼 그림이 나온거 같다는 생각이 들고 무엇보다 해내려는 열정이 보여진 거 같아서 즐겁다"고 만족스러워 했다.

 "조인성이 곧 안시성"…이름값 빛난 승리의 역사(종합)

영화는 잊혀진 역사 '안시성 전투'와 함께 애민의 성주 양만춘을 조명한다. 장장 135분 동안 펼쳐지는 조인성의 활약은 액션부터 드라마까지 단연 압도적이다. 조인성은 "장군하면 떠오르는 기존 이미지가 있다. 이를 차치하고 캐릭터 연기하기 앞서 제가 할 수 있는게 어떤 건지부터 생각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그는 기존의 장군하면 떠오르는 카리스마로 승부하기 보다는 다른 방법을 택했다. 조인성은 "좀 더 범상치 않은 인물을 만들기 위해 무엇이 필요할까 하다가 양만춘이 괴로움 없이 자유로운 사람이었으면 좋겠다고 생각을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양만춘이 가지고 있는 반역자로 몰리면서까지 싸웠던 만큼 권력에 대한 야망보다는 성을 지켜야 한다는 기본적인 마음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그렇게 캐릭터를 잡다보니 소통할 수 있는 성주의 모습으로 가닥을 잡았다"고 덧붙였다.

 "조인성이 곧 안시성"…이름값 빛난 승리의 역사(종합)

이날 함께 호흡을 맞춘 배우들 역시 조인성의 존재감에 대해 언급했다. 박병은은 "조인성은 곧 안시성이다. 그만큼 슛 들어가기 전부터 후까지 현장을 살뜰히 챙겼다"고 엄지를 들었다. 설현 역시 "본인의 씬이 아니어도 최선을 다해 도와주고 임하는 모습을 보고 많이 배웠다"고 말했다.

주조연 배우들의 연기 공력도 남다르다. 화려한 액션씬은 배우들이 연기 호흡으로 스크린에 생생하게 구현됐다. 성주 양만춘을 보필하고 성민을 지키는 안시성의 부관 '추수지' 역은 배성우부터, 첫 스크린 연기를 자연스럽게 소화한 사물 역의 남주혁, 이밖에 엄태구, 김설현, 박병은, 오대환까지 배우들의 연기가 극을 촘촘히 채운다.

'안시성'은 추석 연휴를 앞둔 19일 개봉을 앞뒀다. 배우들 역시 유일한 액션 블록버스터 '안시성'을 극장에서 즐겨달라고 당부했다. 남주혁은 "각각 다른 전투씬이 있으니 즐겨주셨으면 좋겠다"고 했고 조인성은 "고구려의 기상을 엿볼 수 있는 시간이 되었으면 한다"고 기대했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 = 김태욱 기자(twk557@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