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다시 만난 도경수X남지현, '백일의 낭군님' 고공행진
 다시 만난 도경수X남지현, '백일의 낭군님' 고공행진
Posted : 2018-09-12 09:27
'백일의 낭군님' 속 도경수와 남지현이 재회했다. 기억을 잃은 도경수와 위기에 처한 남지현의 예측 불가 만남으로 본격적인 이야기의 서막을 알렸다.

지난 11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백일의 낭군님'(극본 노지설, 연출 이종재) 2회는 케이블, 위성, IPTV 포함된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에서 평균 6.2%, 최고 8.1%를 기록했다. 첫 회보다 무려 1.2% 상승,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케이블-종편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tvN 타깃 남녀 2049 시청률 역시 지난 회보다 상승한 평균 2.9%, 최고 3.6%를 나타내며 케이블-종편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유료플랫폼 전국 기준/닐슨코리아 제공)

이날 방송에서는 김차언(조성하)의 계략으로 살수의 공격을 받고 기억을 잃은 이율(도경수)과 첩실 자리를 거절하고 장 백 대를 맞게 된 홍심(남지현)의 뜻밖의 만남이 그려졌다.

율은 도망치는 홍심을 쫓아갔지만 놓쳤다. "어찌하여 아직도 잊지 못하시는 겁니까”라는 동주(도지한)에게 "잊지 못하는 것이 아니다. 잊혀지지 않는 것이다. 내 용포와 그 아이의 목숨을 맞바꿨으니"라고 답하는 율에겐 윤이서(남지현)의 집을 몰락시킨 죄책감이 느껴졌다.

궁으로 돌아온 율은 내의녀를 죽인 배후를 찾아내기 위해 탄일 연회를 열어 대신들에게 궁시를 진상 올리라 명했다. 그리고 김차언이 올린 궁시가 내의녀를 죽인 화살과 같다는 것을 알게 됐다. 하지만 장인인 김차언이 자신을 독살하려는 이유를 도통 짐작할 수 없었고, 내의녀 살해사건을 조사하던 제윤(김선호)으로부터 송선이 세자빈 처소 담당 의녀였다는 사실을 들었다. 율은 "더는 조사하지 말라. 이 사건에 관여치 말라. 명이다”라며 조사를 그만두게 했고, 김소혜(한소희)가 정기 검진을 연달아 피해왔다는 것을 직접 알아냈다.

율은 소혜의 처소로 내의녀를 불렀고, 체기가 심하다는 핑계로 진맥을 피하는 소혜를 보며 회임을 확신했다. 그리고 "다정히 손을 한 번 맞잡은 적이 없는데 회임을 하였다"는 벗의 이야기를 꺼내며 불안한 소혜의 마음을 떠봤다. 실은 다른 남자의 아이를 회임했다는 치명적인 비밀을 숨기기 위해 율에게 합방을 청했던 소혜. 모든 사실을 알게 된 율은 이서를 떠올리며 "너를 죽인 죄, 나를 능멸한 죄, 그 값을 반드시 치르게 할 것이다"라고 말하며 복수를 계획했다. 하지만 딸과 가문을 지켜야 하는 김차언 역시 기우제에서 율을 죽이기 위한 계략을 세웠다.

아들이 독살 위협을 받는지 모른 채 그저 백성들과 대신들이 두려운 왕(조한철)은 율을 대신 기우제에 보냈다. 산행 중 김차언의 지시를 받은 살수 무연(김재영)이 율을 향해 화살을 쏘았고, 이를 피하려다가 말에서 떨어진 율은 동주와 함께 도망쳤다. 하지만 계속 쫓아오는 살수들을 따돌리기 위해 율과 동주는 옷을 바꿔 입었고, 살수의 화살을 맞은 율은 비탈 아래로, 동주는 강물로 떨어졌다.

홍심은 박영감(안석환)의 다섯 번째 첩실이 되라는 제안을 거절했다. 억지로 관아에 끌려가 장을 맞게 되었음에도 꿋꿋이 "첩실이 될 마음이 없습니다. 혼인을 약조한 사내가 있다하질 않았습니까"라고 호소했다. 그 순간, 산에서 우연히 부상을 당한 율을 발견하여 돌봐주던 연씨(정해균)가 "군역 갔던 원득이가 시방 돌아왔습니다"라며 허름한 옷을 입은 율을 홍심과 혼인할 원득이라며 관아로 데려왔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tvN]
댓글등 이미지 배경